'어쩌다 사장' 박병은, 뼈째회도 가뿐한 일일 주방장…"열정 튄다"
연예 2021/04/08 21:05 입력

100%x200

tvN '어쩌다 사장'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어쩌다 사장' 박병은이 일일 횟집의 주방장으로 활약했다.

8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조인성, 박병은, 남주혁이 함께 바다에서 직접 잡아 온 자연산 재료로 '일일 횟집'을 열어 저녁 장사를 펼쳤다.

박병은이 주방장으로 나서 물회부터 뼈째회까지 진수성찬 메뉴를 선보여 손님들을 놀라게 했다. 고군분투하는 박병은의 모습에 조인성이 나서 박병은의 주변을 정리했다. 도마 옆에 무언가 많이 튀었다는 조인성의 말에 박병은은 "열정이다. 열정이 튀는 거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병은은 손님 수에 맞게 센스있는 플레이팅을 선보이는 등 횟집 주방장으로 활약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은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남자 차태현x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