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에게 역전 홈런 맞았지만…'포스트 양현종' 이의리, 강렬한 데뷔
스포츠/레저 2021/04/08 20:37 입력

100%x200

KIA 타이거즈 신인 투수 이의리는 8일 KBO리그 데뷔전에서 역투를 펼쳤다. (KIA 타이거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포스트 양현종'으로 평가받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신인 투수 이의리가 KBO리그 데뷔전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5차례나 홈런왕에 오른 박병호에게 역점 홈런을 맞은 게 유일한 흠이었다.

이의리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5⅔이닝 3피안타 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무실점 호투를 펼치고 퀄리티스타트까지 아웃카운트 1개만 남겼지만, 박병호에게 2점 홈런을 허용했고 김웅빈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장민기와 교체됐다 .

1차 지명(계약금 3억원)으로 KIA에 입단한 이의리는 팀 자체 청백전, 연습경기, 시범경기에서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양현종의 빈자리를 메울 적임자로 주목받았다. 150km에 가까운 직구를 비롯해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진다.

이에 이의리는 2선발로 낙점됐지만, 3일 개막전이 우천 취소돼 등판 일정이 나흘 뒤로 미뤄졌다. 그래도 신인 투수 중에 가장 먼저 선발 등판 기회를 얻은 그는 맷 윌리엄스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의리는 1회말 첫 타자 박준태를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빠르게 안정감을 되찾고 8타자 연속 아웃 처리했다. 3회말 2사에서 박준태가 볼넷, 김혜성가 안타로 출루했지만, 공 1개로 이정후를 잡았다.

투구 템포가 빠른 데다 제구도 안정됐다. 이의리는 4회말과 5회말을 각각 11개의 공만 던지고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6회말에도 박준태와 김혜성을 내야 땅볼로 유도해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의리는 승리투수 요건까지 갖추는 듯했다. KIA는 4회초 1사 만루에서 류지혁의 희생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순항하던 이의리는 이정후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흔들렸다. 그리고 앞서 포수 파울플라이와 삼진으로 잡았던 박병호에게 한 방을 맞았다. 1볼 1스트라이크에서 던진 직구가 몰렸고, 박병호의 방망이에 맞더니 홈런으로 연결됐다.

아울러 데뷔 첫 승의 요건도 사라졌다. KIA는 역전 이후 김웅빈마저 2루타를 때리자 이의리를 교체했다.

비록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이의리는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치며 호랑이군단의 차세대 에이스 등장을 알렸다. KIA 선수단도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이의리를 격하게 환대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