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훈, '사랑의 불시착'→'괴물'까지…장르 불문 연기 스펙트럼
연예 2021/04/08 16:38 입력

100%x200

tvN,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최대훈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주목받고 있다. 무궁무진한 캐릭터 변신으로 장르를 넘나들며 한계 없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것.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인물의 디테일한 면까지 파악해 온전히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어냈다는 평이다.

최대훈은 최근 선보인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 펼쳐 보인 열연으로 시청자의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부터 '악의 꽃' 그리고 '괴물'에 이르기까지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완성하며 장르 불문 열연을 펼친 최대훈의 진가를 살펴봤다.

최대훈의 캐릭터 생성 능력이 돋보였던 인물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속 윤세준이다. 윤세준은 극 중 재벌가 장남, 윤세리(손예진 분)의 큰 오빠로 방대한 야망과는 달리 어딘가 어수룩하고 허술했다.

그런 윤세준을 최대훈은 멀끔한 겉모습과는 상반되는 가벼운 태도와 속도감 있는 대사 톤으로 캐릭터의 성격을 재치 있게 표현했다. 또 최대훈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캐릭터였던 만큼 그 안에 녹아 있는 독특하고 코믹한 모습들이 시청자를 매료시켰으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함 또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평을 받았다.

드라마의 분위기를 단숨에 전환하는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발휘한 최대훈은 곧바로 새로운 변신에 나섰다. tvN 드라마 '악의 꽃'의 냉철하고 합리적인 강력계 팀장 이우철로 분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한 것. 전작과 같은 배우라는 생각을 못 할 정도로 외적인 모습마저 냉철한 형사답게 각 잡힌 스타일링으로 변신을 선보였으며, 차가운 분위기와 날카로운 눈빛으로 한층 더 무게감 있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또 이전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역동적인 액션까지 선보이며 '최대훈의 변신을 확실하게 보여줬다. 극의 빠른 전개 속에서 느껴지는 이우철의 복잡 미묘한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낸 최대훈은 차별화된 형사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괴물'에서는 연기 변신에 한계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듯 시청자들에게 계속해서 물음표를 던지는 인물 박정제로 변신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인물의 의뭉스러운 성격을 표정과 눈빛만으로 담아냈고, 비밀이 밝혀진 후 심리 변화를 당위성 있게 구현해 보는 이들의 호평을 끌어냈다. 특히 기억을 찾기 전 감정을 토해내는 장면에서는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만드는 눈물 연기로 다음 이야기를 기대케 하는 핵심 인물 역할을 톡톡히 했다.

최대훈은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는 흡인력을 가진 배우다. 깊이 있는 연기와 압도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스토리에 개연성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실제 인물과 사건인 것처럼 입체적으로 그려낸다. 또 코믹과 스릴러, 추리 등 하나의 장르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도전 의식으로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