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프스' 조승우·박신혜가 전한 종영 소감 "후회 없는 작품"
연예 2021/04/08 16:19 입력

100%x200

JTBC '시지프스: the myth'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시지프스' 조승우와 박신혜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이하 '시지프스') 측은 8일 조승우와 박신혜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극 중 천재공학자 한태술 역으로 열연을 펼친 조승우는 '시지프스'에 대해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며 "'시지프스'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후회'에 깊이 공감했다"라고 얘기했다. 조승우는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라고 덧붙였다.

조승우는 "내가 하고 있는 작업에 더욱 큰 의미를 두게 했다"라며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그리고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다"라고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극 중 미래에서 한태술을 구하기 위해 현재로 온 강서해를 연기한 박신혜는 "'시지프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는 마음을 전하며,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라고 지나온 시간들을 추억했다. 강렬한 캐릭터를 이끌어 온 만큼 "강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라며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본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지난 8주간 '시지프스'와 함께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8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 한태술과 강서해가 절대악 시그마를 저지하고 '시지프스’ 운명의 끝을 볼 수 있을지, 끝까지 함께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지프스' 최종회는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