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선수들 우선 접종? 우리 엄마는?"…日 누리꾼들 '발끈'
월드/국제 2021/04/08 15:56 입력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일본이 올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우선적으로 접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에 일본의 누리꾼들이 격분했다.

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교도통신이 일본은 올림픽과 패럴림픽 선수들이 6월 말까지 모두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한 직후 성난 네티즌들이 쇼셜미디어(SNS)에서 이를 집중 성토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이 "현재 선수를 우선시할 계획이 없다"고 단언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보도는 SNS에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우리 어머니께 먼저 드리세요"라며 "선수들은 모두 젊고 건강합니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정말 이상하다"며 "6월 중순까지 모든 노인이 백신을 맞을 수 있는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인데 모든 운동선수에게 접종 계획이라니?"라는 글을 올렸다.

이 같은 반응은 일본의 백신 접종 추진이 다른 주요 국가들에 비해 현저히 뒤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올림픽 강행과 백신접종 정책 지연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당초 예방접종 계획은 의료인, 노인, 만성질환자 등에게 우선권을 주고 일반 시민은 여름 이전에 접종할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이 많았다.

일본에서는 화이자 백신이 승인됐다. 일본 인구 1억2600만명 중 2월 이후 첫 투약량을 받은 사람은 단 100만 명에 불과했다. 노인을 위한 예방접종은 다음 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7월23일 계획대로 올림픽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대다수의 일본인들은 올림픽이 취소되거나 다시 연기되기를 바라고 있다.

일본 전자상거래 그룹 라쿠텐의 미키타니 CEO는 "솔직히 이번 여름 올림픽은 너무 위험하다"며 "개최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