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팀이 우승 가능…열망 가득했던 6강 PO 미디어데이
스포츠/레저 2021/04/08 12:18 입력

100%x200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진행되고 있다. © News1 조태형 기자

100%x200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6개팀 감독과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남자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막을 내렸고, 이제 상위 6개 팀이 우승컵을 놓고 다투는 대격돌이 펼쳐진다.

8일 서울 리베라호텔 베르사유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6강 PO에 오른 6개 팀(전주 KCC,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 고양 오리온, 인천 전자랜드, 부산 KT) 감독들과 각 구단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자리해 PO에 나서는 각오와 필승 의지를 다졌다.

긴 호흡으로 치르는 정규리그와 달리 단기전으로 펼쳐지는 PO는 어떤 변수가 나타날지 모른다. 정규리그 순위와 관계없이 모든 팀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6개 팀 감독 모두 출사표를 통해 우승 욕심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KCC 지휘봉을 잡고 두 시즌만에 팀을 정규리그 1위로 이끈 전창진 감독은 "재밌는 PO가 될 거라고 예상한다. 나 역시도 오랜만에 하는 PO라서 긴장도 되고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자랜드와 오리온 대결 승자와 경기를 치르는데 두 팀이 꼭 5차전까지 하고 좋은 경기력으로 올라왔으면 좋겠다"며 뼈 있는 말을 남겼다.

우여곡절 끝에 턱걸이로 PO에 합류한 KT 서동철 감독은 "6위는 숫자에 불과하다. 마지막에 웃는 승자가 되고 싶다. 6강 PO에서 KGC를 이기고 올라가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업셋 우승 의지를 다졌다.

PO를 끝으로 사실상 팀이 해체되는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5위로 올라왔지만 국내 선수들이 외국인 선수 교체 전에 충분한 역할을 잘해줬고, 더 높은 곳을 위해 외국인 선수 교체를 단행했다. 이전의 실패를 복기해 PO에서 좋은 경기력 보일 수 있게 최선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전력 약화에도 2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인 '만수' 유재학 감독, 젊은 선수들의 힘으로 3위에 오른 KGC 김승기 감독, 그리고 '갑옷론', '영웅론' 등 여러 어록을 만들어 낸 오리온 강을준 감독 역시 챔피언을 향한 강한 의지를 표출하며 뜨거운 일전을 예고했다.

한편 이번 시즌 PO는 오는 10일 오리온과 전자랜드의 6강 PO를 시작으로 약 한 달여 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