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직장운동부 운영 264곳, 선수 인권보호 권고 수용"
사회 2021/04/08 12:00 입력

100%x200

30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모습. 2015.11.3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권고한 직장운동경기부 선수의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정책개선방안을 체육계 266개 기관장들이 수용했다고 8일 밝혔다. 인권위는 권고 이행실태를 지속 점검할 방침이다.

앞서 인권위는 2019년 직장운동경기부 선수 인권상황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선수들이 일상적인 폭력·성폭력 피해는 물론 사생활을 과도하게 통제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지난해 7월 인권위는 문화체육관광부에는 선수들을 폭력·성폭력으로부터 보호하고 폭력예방 교육을 실효성 있게 실시할 방안을 마련할 것과 표준근로계약서를 도입할 것을, 여성가족부에는 여성선수에 대한 성차별 해소와 재생산권보장 정책을 수립할 것을 권고했다.

직장운동부를 운영하는 광역·기초지방자치단체장, 시도·시군구체육회장, 공공기관장 및 공공단체장 등 264개 기관장에게는 장기적으로 직장운동경기부 합숙소를 폐지하고 단기적으로는 합숙소 운영관리 지침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피권고기관들이 관련 법령이나 규정을 마련해 권고사항을 이행하겠다는 권고를 수용하려는 노력을 기울였고 인권교육 실시와 합숙시설 개선에 대한 이행 계획도 통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각 기관의 권고 이행실태를 면밀히 점검해 권고가 조속히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