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빌레라' 김권, 송강 향한 광기+분노 폭발…강렬 열연
연예 2021/04/07 15:58 입력

100%x200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권이 억눌렸던 내면을 폭발시키는 감정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5일과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에서 김권은 광기 서린 눈빛과 싸늘한 말투로 극의 몰입을 높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앞서 양호범(김권 분)은 무슨 일을 저지를 것처럼 이채록(송강 분)을 찾아와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또한 이들이 마주 보는 긴박감 넘치는 엔딩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김권은 이채록의 멱살을 잡고 계단 끝으로 몰아세우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동안 참아왔던 분노가 폭발하며 양호범의 복잡한 심리를 탁월하게 표현해 시선을 집중시킨 것.

이어 김권은 "지랄하지 마"라며 살기 가득한 눈빛으로 주먹을 날리며 양호범의 극과 극 양면성으로 순식간에 분위기를 전환했다. 자신의 의도치 않은 행동에 놀란 듯, 눈동자의 미세한 움직임과 온몸을 떨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기며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또한 불안한 얼굴로 심덕출(박인환 분)과 마주한 그는 적개심을 드러내며 "어쩌죠? 채록이 못 날아오르겠네"라고 싸늘한 비웃음을 날렸다. 하지만 심덕출이 오히려 그를 두둔하며 희망적인 말을 전하자 발걸음을 떼지 못한 채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 김권의 폭넓은 감정 연기는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렇듯 김권은 회차가 거듭될수록 짙어지는 감정 표현과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자신만의 색깔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는 김권의 열연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나빌레라'에서 만나 볼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