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잘싸' 되고파" '전국방방쿡쿡', '놀뭐' 이은 멋진 2등 공략 예고(종합)
연예 2021/04/06 16:11 입력

100%x200

MBN © 뉴스1

100%x200

MBN © 뉴스1

100%x200

MBN © 뉴스1

100%x200

MBN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전국방방쿡쿡'이 토요일 황금 라인업 예능 중 2등이 되고 싶다고 했다.

6일 오후 MBN 새 예능 '전국방방쿡쿡'(이하 '방방쿡')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김성 PD과 차태현, 장혁, 이상엽,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이 참석해 새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전국방방쿡쿡'은 연예계 절친 손님들에게 의뢰를 받은 낭만 식객들이 맞춤형 한 끼를 대접하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 특산물을 찾아 야외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차태현, 장혁, 이상엽,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이 식객으로 나선다.

'전국방방쿡쿡'은 전국을 돌아다니며 특산물을 소개한다는 점에서 '1박2일'과 비교된다. 특히 김 PD와 차태현이 '1박2일 시즌3'에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차태현은 "'1박2일'과 차별점을 찾기 보다 프로그램을 하면 요리를 대결하는 시간들이 있는데, 그걸 집중적으로 포커스를 맞춰서 하는 부분이 있다. 그게 다른 점"이라며 "멤버들 케미가 너무 좋다. '이 멤바, 리멤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 PD는 "'1박2일'을 함께했던 작가, PD들이 다 모여서 재밌는 걸 다 넣었다"며 "요리 대결이지만 종합 버라이어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전국방방쿡쿡'은 토요일 프라임 타임에 편성돼 MBC '놀면 뭐하니?', KBS 2TV '불후의 명곡'과 맞대결을 벌이게 돼 결과가 궁금증을 높인다. 김 PD는 정면승부로 경쟁하게 된 소감에 대해 "살다 보면 세상 일이 마음대로 안 된다. 이 시간대에 안 하고 싶었는데…훌륭한 예능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질 거 같다. 어떻게 이기겠나. 지러 왔지만 멋지게 지고 싶다. 욕심이 있다면 2등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출연자 차태현은 "시청률은 기대 안 하지만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로 남고 싶다"라고 했다. 안정환은 "MBN이 이번에 돈을 많이 썼다. '전국방방쿡쿡'을 간판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 있구나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며 "신선하고 합도 좋아서 무조건 될 거라고 믿는다. 재밌는 장면도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1등 해야지. 자신감을 가졌으면 한다"며 "부담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 책임은 PD가 지는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출연진의 매력 역시 언급됐다. 차태현은 장혁에 대해 "김종국이 이런 느낌이었는데, 혁이가 예능인이 다 됐다고 느꼈다. 말도 더 많아졌다"며 "없어서는 안 될 존재들로 급부상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장혁은 배우팀 막내 이상엽이 상대적으로 요리를 못하는 자신과 차태현 때문에 고생 중이라고 했다. 안정환은 '요섹남'으로 꼽혔으며, 김태균에 대해 차태현은 "잘 먹는 김태균의 투입이 차별점이다. 우리의 히든 카드"라고 유쾌하게 소개했다.

또한 멤버들은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를 이야기했다. 이상엽은 지난해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함께 출연한 이민정을 언급했으며, 차태현은 두 딸을 이야기하며 맛을 아는 큰 아들은 안 된다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전국방방쿡쿡'은 오는 10일 오후 6시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