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롤린' 역주행에 광고까지…가수로 살게 해준 팬들 고마워"
연예 2021/04/05 16:48 입력

100%x200

브레이브걸스 TBS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역주행의 아이콘' 브레이브걸스가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등장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5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4년 전 발매한 곡 '롤린'으로 역주행의 역사를 쓰고 있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했다. 요즘 가장 핫한 그룹답게 브레이브걸스의 등장부터 문자창, 유튜브 댓글창이 뜨겁게 달궈졌다. 브레이브걸스가 군통령이었던 시절, 군 생활을 했던 예비역들의 문자도 쏟아졌다.

그 중 한 청취자와의 즉석 전화 인터뷰도 이어졌다. 청취자는 "롤린이 발매됐을 때 이등병이었다. 모든 부대가 '아침먹고 롤린 점심먹고 롤린 저녁먹고 롤린'이었다"며 팬심을 전했다. 다른 청취자들도 '롤린 틀어주면 인민군도 춤춘다' 등 재치 넘치는 댓글을 남겼다.

브레이브걸스는 "어디 가서 큰 함성을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 군부대에서 처음 들어봤다. 멀리 갈수록 환호성이 커지더라.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거기서 많은 에너지를 얻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무명기간이 길어지며 해체 직전까지 몰렸지만 '존버 정신'으로 대반전을 이뤄낸 브레이브걸스의 서사에 대한 이야기도 화제가 됐다. 브레이브걸스는 "그룹 자체가 희망이 없었다. '롤린'이 주목받기 직전까지 해체를 생각했다. 바리스타, 의류사업, 한국무용, 뷰티 유튜버 등 각자 제2의 인생을 준비했다. 롤린 역주행 영상 올라오기 하루 전에 '용감한 형제' 사장님과 만나서 해체에 관한 이야길 하기로 했었다. 참 신기하다. 계속 가수로 살 수 있게 해준 팬분들에게 고맙다. 꿈 같다"며 감회를 전했다.

날로 높아지는 인기만큼 광고계의 러브콜도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브레이브걸스는 "게임 광고 촬영은 끝냈고, 치킨 광고도 촬영할 예정이다. 의류 브랜드 광고, 과자 광고, 화장품 광고도 촬영 예정이다. 너무 고마운 일이다"라며 행복함을 이야기했다.

빛을 못 보고 있는 후배 가수들을 위한 응원도 이어졌다. 브레이브걸스는 "저희보다 더 오래 무명 생활을 하셨던 선배님들도 계셔서 사실 이런 말 드리기가 조심스럽다. 그래도 대표로 말해보자면 노력과 운이 들어맞는 때가 꼭 온다. 그때를 기다리면서 힘을 내주시면 좋겠다"며 겸손한 답을 내놨다. 올해의 목표로는 "시상식에 참여하는 것", "썸머 퀸 자리에 오르고 싶다", "더이상 공백기가 없는 것"이라는 답을 전했다.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TBS FM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95.1Mhz에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