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첫 상륙 SSG, 홈런 4개로 '유통가 라이벌' 롯데 제압
스포츠/레저 2021/04/04 17:08 입력

100%x200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경기에서 SSG 최정이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선취 솔로홈런을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21.4.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100%x200

정용진 SSG 랜더스 구단주가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경기를 찾아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1.4.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100%x200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경기에서 5회말 2사 상황 SSG 추신수가 볼을 골라내고 있다. 2021.4.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인천=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에 상륙한 SSG 랜더스가 홈런 4방을 앞세워 역사적인 첫 경기에서 승리를 챙겼다. 기대를 모았던 추신수는 안타를 치지 못했다.

SSG는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개막전에서 홈런 2개씩을 날린 최정, 최주환의 활약을 앞세워 롯데를 5-3으로 제압했다.

SSG 선발 아티 르위키는 6이닝을 책임지며 피안타 2개(1피홈런) 탈삼진 2개로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추신수는 3타수 무안타 1볼넷 1도루 2삼진에 그쳐 다음 경기에서 1호 안타를 기약하게 됐다.

올해 창단한 SSG의 역사적인 첫 경기에 정용진 구단주를 비롯한 신세계 직원들과 박남춘 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의장 등 인천시 관계자들이 찾았다. 또한 관중석의 10%인 티켓 2300장이 모두 팔리는 등 큰 관심 속에 경기가 펼쳐졌다.


홈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SSG가 2회에 먼저 점수를 뽑아냈다. 0-0으로 팽팽하던 2회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최정은 스트레일리의 145km의 직구를 때려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이로써 최정은 SSG 구단 첫 홈런을 비롯해 1호 안타와 타점, 득점의 주인공이 됐다.

롯데도 가만있지 않았다. 롯데는 4회초 공격에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전준우가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이대호가 타석에 들어서 좌중간 적시타를 때려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팽팽한 균형은 곧바로 깨졌다. SSG는 4회말 공격에서 최주환의 투런포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앞서 최정이 내야 안타로 1루를 밟은 상황에서 최주환은 스트레일리의 143km 직구를 공략, 115m짜리 홈런을 기록했다.

롯데도 물러나지 않았다. 롯데는 5회초 선두 타자 김준태가 르위키를 상대로 홈런을 쳐 1점을 만회, 2-3으로 추격했다.


SSG는 7회 김태훈, 8회 이태양이 차례로 등판,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마운드에서 안정감을 보인 SSG는 8회말 공격에서 홈런으로만 2점을 뽑아냈다. 최정은 바뀐 투수 최준용을 상대로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홈런을 쳤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최주환도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3점 차로 달아났다. 이로써 최정-최주환은 시즌 KBO리그 1호 연속 타자 홈런을 기록했다.

SSG의 마무리 투수로 나선 김상수는 첫 타자인 정훈에게 1점 홈런을 허용했지만, 2사 만루 위기를 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