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3번 지명타자로 KBO리그 데뷔전…'절친' 이대호와 맞대결
스포츠/레저 2021/04/04 13:05 입력

100%x200

SSG 랜더스의 추신수.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인천=뉴스1) 김도용 기자 = '추추 트레인' 추신수(SSG)가 3번 지명타자로 한국프로야구 무대 정식 데뷔전을 치른다. 추신수의 '절친' 이대호는 롯데 자이언츠의 4번 타자로 나선다.

김원형 감독은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예정된 롯데 자이언츠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첫 경기 선발 명단을 밝혔다.

SSG는 이날 최지훈(중견수)-제이미 로맥(1루수)-추신수(지명타자)-최정(3루수)-최주환(2루수)-한유섬(우익수)-오태곤(좌익수)-이재원(포수)-박성한(유격수)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마운드는 아티 르위키가 책임진다.

올해 27억원의 연봉을 받고 SSG와 계약을 맺은 추신수는 롯데를 상대로 정규리그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당초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를 우익수로 기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추신수가 지난 2일 개막을 하루 앞두고 진행한 훈련 중 골반 쪽에 경미한 통증을 호소, 수비 부담이 없는 지명타자로 출전하게 됐다.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의 몸 상태는 어제보다 괜찮다. 지명타자로 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신수는 시범경기 7경기에 지명타자와 좌익수‧우익수로 출전, 7경기에 출전, 타율 0.278(18타수 5안타) 4타점 4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추신수와 어린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였던 이대호는 롯데의 4번 지명로 선발 출전, 맞대결을 펼친다.

롯데는 안치홍(2루수)-손아섭(우익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정훈(1루수)- 추재현(중견수)-김준태(포수)-한동희(3루수)-딕슨 마차도(유격수)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선발투수는 댄 스트레일리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