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글썽인 박미희 감독 "상처 받았던 시즌, 쉬면서 치유할 것"
스포츠/레저 2021/03/30 23:03 입력

100%x200

30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21.3.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인천=뉴스1) 이재상 기자 = 아쉽게 챔피언결정전에서 준우승을 한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이 눈물을 글썽였다.

흥국생명은 30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3차전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3으로 졌다.

3경기를 내리 패한 흥국생명은 안방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박 감독은 "우선 선수들과 스태프에게 너무 고맙다"며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 이 정도까지 끌고 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의 노력이 컸다. 패했지만 경기를 즐겁게 했다"고 말했다.

다사다난한 시즌이었다. 개막 이후 10연승을 질주했던 흥국생명이지만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사태 여파로 정규리그를 2위로 마쳤다. 결국 아쉬움 속 준우승을 거뒀다.

박 감독은 "7번째 시즌이었는데 정말 길었다"면서 "일등만 기억하겠지만 스포츠의 가치가 무엇인지 시즌을 통해 많이 느꼈다. 주어진 상황서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외부적으로 스트레스도 컸던 한 해였다.

박 감독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눈도 충혈 됐다. 시즌을 준비했던 것이 외부적인 요인으로 하지 못한 것으로 인한 아쉬움이 컸다"고 입술을 깨물었다.

이다영, 이재영에 대한 질문에는 "할 이야기는 많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박미희 감독은 주장 김연경을 향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그는 "본인이 운동하는 동안 어려움이 많았지만 심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라며 "격려만 할 뿐 직접적으로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어서 안타까웠다. 그래도 큰 선수답게 리더 역할을 충분히 해냈다. 앞으로 행보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후배들에게 귀감이 됐다"고 말했다.

모든 시즌을 마친 그는 후련한 표정이었다.

눈물을 글썽인 박 감독은 "그 동안 나도 여러 상황에서 상처를 받은 것이 있다"면서 "상처를 치유하고 싶다. 사람들에 의한, 또는 여러 가지 상황에서 글이나 말로 받았던 상처가 많았다. 한 시즌 동안 정말 감사했다"고 말하고 인터뷰실을 떠났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