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놀랍다, 文 지켜달라 호소는 없고 김어준을…金이 권력핵심?"
정치 2021/03/26 08:45 입력

100%x20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2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뒤 진행자 김어준씨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캠프의 이준석 뉴미디어본부장은 26일, 방송인 김어준씨를 여권이 권력 핵심처럼 떠 받들고 있다며 민주당과 김어준씨를 동시에 겨냥한 모두걸기를 시도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SNS를 통해 송영길 민주당 의원이 "김어준, 그가 없는 아침이 두렵지 않는가"라며 ""이 공포를 이기는 힘은 우리의 투표, 오직 박영선이다"고 말한 것을 상기시켰다.

이어 "선거하면서 '대통령을 지켜주십시오'는 어느 당도 여당일 때 흔히 쓰는 구호지만 라디오 진행자를 지켜달라는 국회의원의 호소는 처음봤다"고 했다.

이 본부장은 "놀랍게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켜달라는 호소는 거의 안하고 있다"며 "누가 권력의 핵심인건가"라는 말로 여권에겐 김어준씨가 권력실세인 것 같다고 비꼬았다.

즉 "김어준 못잃어, 민주주의 못잃어, 나는 대한민국 못잃어, 이런 건가"라는 것으로 여권이 김어준씨를 하늘처럼 여기고 있는 듯 하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오세훈 후보 등 국민의힘측은 김어준씨가 편파방송 하고 있다며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TBS 지원에 대해 재검토해 보겠다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여권은 '언론탄압 선언이냐'고 맞대응했고 김어준씨도 "TBS는 서울시 산하기관이 아닌 독립재단이다"며 시장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조직이 아니라고 받아쳤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