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슈퍼주니어, 돌아온 웃음 사냥꾼들의 '입담 파티'(종합)
연예 2021/03/23 14:02 입력

100%x200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슈퍼주니어가 변함 없는 입담으로 '정오의 희망곡'을 웃음으로 채웠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최근 정규 10집 '더 르네상스'로 활동 중인 슈퍼주니어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김신영은 이특, 신동, 려욱이 장수 라디오 DJ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시원에게 "멤버 중 한 명과 함께 라디오 DJ를 한다면 누구와 콤비를 하고 싶냐"라 물었고, 시원은 "려욱과 하고 싶다. 사이가 좋거나 끝이 나거나 둘 중 하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은 김신영과 과거 DJ를 함께할 때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신동은 "'쏘리쏘리'가 처음 나왔을 때 신영 누나에게 들려준 적이 있다. 나는 이 노래가 후크송 막차 아닌가 했는데 누나가 터질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해 인기 곡을 알아보는 김신영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에 김신영은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이 나왔을 때 내가 6번 정도 매주 틀었다"며 "팬들은 나를 신영좌라고 부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내게 자꾸 로또 번호를 알려달라고 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슈퍼주니어가 최근 히트곡 '유'(U)로 다시 무대를 꾸민 것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김신영은 "신동이 '유' 무대에서 노래하는 걸 보니까 뭉클하더라"라고 했으며, 신동은 "파트가 없다가 이번에 새로 찍으면서 다른 사람 파트를 넘겨 받아 했는데 나도 뭉클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신동은 "외모는 지금이 낫다. 그땐 덜 완성된 외모였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이특이 "무슨 차이냐"고 하자 신동은 "눈"이라 답했고, 시원은 "계속 진화하고 있다"고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김신영과 멤버들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하우스 파티' 엔딩 포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특은 멤버들이 그간 무대에서 다양한 엔딩 포즈를 했다 말했고, 신동은 "시원도 아침부터 엄청 고민을 한다"리고 했다. 이에 시원은 "혼자 있었으면 부드럽게 넘어갔을 텐데 멤버들이랑 있으면 강박관념에 시달린다. 노이로제 걸릴 것 같다"며 "안 웃기면 무대에서 내려왔을 때 리더를 필두로 분위기가 싸늘하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슈퍼주니어는 새로운 앨범에 대한 사랑을 당부했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지난 16일 정규 10집 '더 르네상스'(The Renaissanc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하우스 파티'(House Party)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