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측 "중고거래 나온 브레이브걸스 사인 CD, 관리 소홀 죄송"
연예 2021/03/21 17:09 입력

100%x200

개그맨 이휘재/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개그맨 이휘재가 그룹 브레이브걸스에게 받은 사인 CD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논란에 휘말리자 공식 사과했다.

이휘재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가수분들에게 받는 사인 CD 등은 담당 매니저가 차량에서 관리해왔으나 16년도 당시 브레이브걸스 CD 역시 차량에 보관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정확히 어떠한 경로로 CD가 외부로 유출된건지 현재로서는 파악이 어렵다"며 "이유 여하 막론하고 소중한 메세지가 담긴 선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브레이브걸스와 팬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향후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브레이브걸스가 2016년 6월 발표한 세 번째 미니앨범 '하이힐스'(HIGH HEELS) 사인 CD 사진과 함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중고 거래를 통해 이 앨범을 구하게 됐다며 "브레이브걸스가 화제가 되면서 같이 화제가 된 앨범인데, 아무도 안 사길래 그냥 한 번 사봤다"고 적었다. 이어 브레이브걸스가 이휘재를 향해 적은 친필 메시지도 공개, "이휘재 선배님 안녕하세요, '비타민' 녹화 뙈 뵀었는데 기억하세요? 저희 이번 앨범 노래 진짜요, 선배님께서 꼭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적혀있었다. 이후 이휘재가 직접 사인 CD를 판매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