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윤석민, 김태균과 골프 2차전…'슈퍼땅콩' 김미현에 도전장까지
연예 2021/03/15 17:52 입력

100%x200

TV조선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아내의 맛' 윤석민 김수현 부부가 LPGA의 전설 김미현 프로와의 특급 만남을 갖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치열한 '운동의 맛'을 선사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 140회에서는 윤석민 김수현 부부가 홈런왕 김태균과 함께 LPGA의 전설 슈퍼땅콩 김미현 프로를 만난 가운데, 김예령이 사위 윤석민을 위한 특별 도시락을 준비, 뭉클한 감동과 알찬 노하우를 전한다.

무엇보다 골프 대회를 위해 피나는 연습과 노력을 거듭했던 윤석민이 눈보라 몰아치는 필드에 극에 달한 긴장감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골프 대회를 기권한 사실이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너진 정신력으로 인해 식음을 전폐하던 윤석민을 위해 장모 김예령은 새벽 5시부터 '예령표 특별 도시락'을 준비, 사위에 대한 넘치는 사랑을 과시했다. 하지만 밀려오는 감동도 잠시 윤석민과 김수현이 '사재 밀키트' 전적이 있던 김예령이 직접 음식을 만든 게 맞는지 의심하기 시작,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예령표 특별 도시락'의 숨겨진 진실이 무엇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그런가 하면 윤석민은 두 번째 골프 대회를 위해 미국 진출 1세대 LPGA의 전설, LPGA 통산 8승, KLPGA 통산 13승을 자랑하는 슈퍼땅콩 김미현 프로를 특급 선생님으로 초빙, 아내 김수현 그리고 '골프 앙숙 메이트' 김태균과 골프장으로 나섰다. 이어 특급 투수 윤석민과 홈런왕 김태균의 골프 2차전이 발발한 중에, 여지없이 이어진 김태균의 도발에 윤석민이 또 다시 정신력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결 결과를 궁금하게 했다.

이후 김미현은 윤석민을 위한 족집게 과외에 나섰고, 골프 독학 외길을 걸었던 윤석민은 피드백 한 번으로 일취월장, 김미현 프로의 감탄을 자아냈다. 심지어 제자 윤석민이 스승인 김미현 프로에게 용감무쌍한 도전장을 내밀어 스튜디오 아맛팸들을 놀라게 한 것. 급기야 세계 벙커 1위 김미현, 골프 루키 윤석민, 강력 스윙 김태균 등 흥미로운 3자 대결이 펼쳐져 현장을 긴장감으로 물들였다. 특히 3인방은 운동선수 2세들의 운동 DNA 자랑부터 은퇴 속사정과 정신력 관리법 등 비하인드 스토리가 대방출, 현장의 열기를 돋웠다.

제작진은 "겉으로 화려해 보이는 운동선수들이기에 말하지 못한 속사정이 안방극장을 공감하게 만들 것"이라며 "더불어 LPGA의 전설 김미현 프로가 골프와 관련된 여러 꿀팁을 전하는 특별한 시간이 준비돼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내의 맛' 140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