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서울집' 백지영, 뉴이스트 JR의 홈 투어 노하우 전수 '집 구경 백선생'
연예 2021/03/09 15:51 입력

100%x200

JTBC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백지영과 뉴이스트 JR이 찰떡호흡으로 '사제 케미'를 뽐냈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백지영과 뉴이스트 JR이 최초 게스트로만 팀을 이루어 세종시로 홈 투어를 떠난다.

홈 투어를 출발하기에 앞서, 벌써 '서울집' 출연만 세 번째인 백지영은 지난 활약상을 회상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백지영은 '우리집'에 도착하자 자신감은 온데간데없이 첫 출연인 JR에게 오프닝 멘트를 미뤄 험난한 홈 투어를 예상케 했다.

본격적인 홈 투어가 시작되자 건축학과 재학 중에 집을 설계했다는 집주인 딸의 실험정신이 집안 곳곳에 드러났다. 특히 '공중부양 하우스'라고 불리는 '우리집'의 2층에는 마루가 공중에 떠 있었는데, 백지영은 마루를 보자마자 "무서워서 가까이도 못 가겠다"며 공포에 떨었다. 그러면서도 "성시경은 이 집에 살면 안 되겠다. 술 마시고 들어오면 마루 틈으로 빠질 것 같다"라며 때아닌 걱정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공중 마루에 적응한 백지영은 마루 위에서 JR에게 셀프캠 노하우를 전수했다. JR은 백지영에게 셀프캠 이외에도 홈 투어의 모든 것을 착실히 배우며 '사제 케미'를 뽐내 백지영을 '집 구경 백선생'으로 거듭나게 했다.

한편 백지영은 JR에게 홈 투어 스승다운 모습을 보이려 집주인의 추천 포인트 맞히기에서 다양한 추측들을 자신 있게 늘어놓았는데, 막상 녹화 말미에 밝혀진 정답이 예상과 너무 달라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백지영과 뉴이스트 JR이 함께한 홈 투어는 10일 오후 10시30분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