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김가연, 악플에 속상한 심경 토로 "'저런 여자랑 왜 사냐'는 말은 좀…"
연예 2021/03/09 09:16 입력

100%x200

배우 김가연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김가연이 tvN '신박한 정리' 출연 후 악플을 보고 속상한 심경을 토로했다.

9일 김가연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고 지고 사는 게 그냥 차라리 편하다 생각했는데 미련없이 버리고 정리하고 나니 정말 왜 미련스럽게 안고 살았나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가연은 "프로그램에 비친 모습에 뒷담화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열심히 그래도 잘 살고 있다"며 "사치품 사서 쟁인 것도 아닌데 '저런 여자랑 왜 사나' 그런 말은 좀 그렇다"고 방송 출연 후 이어진 악플에 속상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냉장고는 유통기한 지난 것들 없다. 일부 맘카페에서 그런 글 쓰신 거 봤는데 걱정 붙들어 매시라"며 "하지만 집을 비우고 정리하니 삶의 질이 달라지는 건 진짜다. 고마워요, 신박한 정리 팀!"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신박한 정리'에는 김가연 가족이 출연했다. 맥시멀리스트인 김가연은 넘쳐나는 짐을 공개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다음은 김가연이 올린 글 전문.

신박한 정리 후기

이고 지고 사는 게 그냥 차라리 편하다 생각했어요. 정리해도 티도 안나니. 그냥 저질체력 한도안에서 살림하고 애 키우고, 일하고. 근데 미련없이 버리고 정리하고 나니 정말 왜 미련스럽게 안고 살았나 싶어요.

프로그램에 비친 모습에 뒷담화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열심히 그래도 잘 살고 있습니다. 사치품 사서 쟁인것도 아닌데 '저런 여자랑 왜 사나' 그런 말은 좀 그렇네요.

즈집 냉장고는 유통기한 지난 것들 없어요. 냉장고 속이 따로 안 나온 건 정리도 잘 되어 있었고 유통기한도 지난 게 없어서예요. 일부 맘카페에서 그런 글 쓰신거 봤네요. 걱정 붙들어 매세요. 물건이 많은 거지 지저분하게 산거 아닙니다.

그치만 집을 비우고 정리하니 삶의 질이 달라지는 건 진짜인 거 같아요. 마음은 굴뚝인데 손대면 힘들어서 쓰러질까봐 이사갈 때나 버리고 정리하자 하고 엄두도 못냈는데… 고마워요 신박한 정리팀, 잘 유지하고 살게요!

지인들도 세탁기 어디갔냐고 묻던데 10년 넘은 통돌이라서 이번 기회에 바꿨어요. 방송 후 세탁기 빈자리에 잘 집어넣었습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