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섭 감독, "마지막 PK, 내가 인규에게 차라고 했다"
스포츠/레저 2021/03/07 19:42 입력

100%x200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수원FC의 경기에서 FC서울 박진섭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박진섭 FC 서울 감독이 후반 추가 시간에 얻은 페널티킥을 직접 이인규에게 차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어린 선수다보니 직접 얻은 페널티킥을 차게 하는 게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었다.

서울은 7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수원 FC전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전반 27분 정동호의 자책골로 앞서갔으며 나상호가 후반 6분과 34분에 연속 골을 터뜨렸다.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얻으며 네 번째 골까지 기대했지만 키커 이인규가 실축했다.

박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나상호와 기성용을 비롯한 수훈 선수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나상호를 향해선 "광주 FC에서 함께하던 시절의 나상호와 지금의 나상호는 다르다. 여유도 있고 자신감도 생겼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칭찬했다.

나상호의 골을 도운 기성용에 대해선 "개인 능력이 워낙 좋은 선수다. 도움 장면에서 봤듯 킥력도 좋고 경기 리딩도 좋다"며 향후 활약에 대해서 기대했다.

한편 박 감독은 이날 종료 직전 나온 페널티킥 상황을 설명했다. 교체 투입된 이인규는 자신감 넘치는 돌파로 수원 FC 진영을 휘저었고, 막판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이인규의 킥은 유현의 선방에 막혀 추가골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내가 직접 (이)인규에게 차라고 했다. 어린 선수다보니 본인이 직접 만들 기회를 직접 마무리하면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인규를 향한 박 감독의 신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오늘 서울 홈 팬들 앞에서 인사할 때 감회가 새로웠다"며 "앞으로 서울을 오늘보다 내일이 더 밝은 팀, 점점 더 좋아지는 팀으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