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균 감독, "기성용·나상호의 '클래스'에 당했다“
스포츠/레저 2021/03/07 19:04 입력

100%x200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 수원FC의 경기에서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김도균 수원 FC 감독이 상대 선수 기성용과 나상호의 '클래스'에 당했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수원 FC는 7일 오후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FC 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27분 자책골로 끌려간 데 이어 후반 6분과 34분 나상호에게 2골을 실점하며 0-3으로 패했다.

김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공식 인터뷰에서 "기성용과 나상호 등 서울의 클래스 있는 선수에게 당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우선 홈에서 첫 승리를 기록한 박진섭 감독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넨다. 우리는 최선을 다했지만 선수들의 몸이 무거웠다. 실점 후 득점을 위해 노력한 게 빌미가 됐다. 기성용과 나상호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경기 총평을 했다.

이날 수원 FC는 정충근과 한승규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골대를 맞은 것도 아쉬웠지만, 서울의 2선 공격을 제대로 막지 못한 게 패인이다. 기성용·나상호·팔로세비치 등 서울의 2선을 막지 못해서 졌다"고 설명했다.

1무1패로 다소 부진한 출발을 한 김 감독은 다가올 홈경기이자 수원 삼성과 벌일 '수원 더비'에 대한 각오도 다졌다. 김 감독은 "수원 삼성은 공격이 세밀한 팀이다. 우리도 승리를 얻기 위해 오늘부터 수원 삼성을 철저히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