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탁재훈X이상민 본 양세형 "이거 '미우새' 촬영이네" 불신
연예 2021/03/07 18:54 입력

100%x200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탁재훈과 이상민이 '집사부일체' 출연진의 신뢰를 얻지 못했다.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탁재훈, 이상민이 출연했다.

이날 양세형이 서울 곳곳에 흩어져있는 멤버들을 모아 사부를 만나러 가기로 했다. 원래 '집사부일체' 촬영은 월요일이지만, 사부가 일요일만 되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스케줄을 바꿨다고 했다. 가장 먼저 만난 멤버는 김동현과 차은우였다. 이어 조정식 아나운서의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한 이승기를 태우러 갔다. 양세형은 "오늘 나오는 사부가 여러모로 민폐다"라고 농담했다. 평소와 다른 촬영에 멤버들 모두 긴장했다.

이들이 도착한 곳은 인적이 드문 산속의 저택이었다. 문을 두드려도 대답이 없자, 주방 쪽으로 열린 창문을 통해 들어갔다. 출연진은 인테리어를 살펴보며 사부에 대해 추측했다.

이때 탁재훈, 이상민이 등장했다. 그러자 양세형은 "설마 두 분이 사부님이냐"며 놀랐다. 양세형은 두 사람이 사부일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은 채 또 다른 사부가 기다리고 있을 거라고 믿었다. 이승기 역시 "사부님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탁재훈, 이상민이 자꾸 자기들이 사부가 맞다고 했지만, 양세형은 "제가 방송 하루 이틀 하는 게 아니다"라며 더 거물급의 사부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상민은 "왜 우리가 사부가 아닐 거라고 생각하느냐"며 격앙된 채 물었다. 탁재훈은 "어떤 사부가 그렇게 잘났냐"며 따졌다. 양세형은 "이거 '미운 우리 새끼' 촬영이다"며 끝까지 두 사람을 믿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