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루카' 김래원x이다희, 엇갈린 운명 속 위기 고조 예고
연예 2021/03/07 12:01 입력

100%x200

tvN '루카: 더 비기닝'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루카: 더 비기닝' 김래원의 위험한 선택이 파란을 일으킨다.

tvN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극본 천성일/ 연출 김홍선) 측은 7일, 각자의 방식으로 딸을 지키려는 지오(김래원 분)와 구름(이다희 분)의 엇갈린 운명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지오는 납치된 구름과 딸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사투를 벌였지만, 현실은 잔혹했다. 지오의 유전자를 물려받은 딸이 비극적 운명으로 살게 할 수 없다며 구름이 그를 밀어낸 것이었다. 구름과 딸은 지오의 존재 이유였다. 세상을 뒤집어서라도 모든 걸 돌려놓겠다는 지오의 결심은 위태로웠다.

류중권(안내상 분)과 황정아(진경 분)는 이런 지오의 상처, 두려움을 교묘하게 파고들었다. '세상을 지배'하는 것이 가족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말에 지오는 흔들리기 시작했고, 결국 황정아의 손을 잡았다. 신도들 앞에서 초월적 능력을 드러낸 지오의 흑화는 상상을 뛰어넘는 반전으로 충격과 소름을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엇갈린 지오와 구름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딸을 품에 안고 어딘가로 향하는 지오. 그토록 안아보고 싶었던 아이를 안아 든 그의 표정엔 슬픔이 가득하다. 탈출을 감행한 구름 역시 딸을 안고 누군가에게 총구를 겨누고 있다. 딸을 지키기 위해 각기 다른 선택을 하게 된 지오와 구름의 운명은 어디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지오는 세상을 지배할 새 인류 창조에 혈안이 된 류중권과 나란히 서 있다. 앞서 류중권은 "세상을 지배하는 건 최소한의 개체 수다"라며 "넌 숭배받아 마땅한 존재"라는 말로 지오를 자극했다. 악몽 같은 실험대에 다시 오른 지오가 류중권의 회유에 어떤 선택을 하게 된 것인지, 파국으로 향하는 그의 위태로운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루카: 더 비기닝' 제작진은 "지오보다 강한 능력을 지닌 아기의 몸에 심상치 않은 변화가 찾아온다"라며 "지오는 이를 위해 위험한 결정을 내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엇갈리기 시작한 지오와 구름의 운명, 두 사람의 선택이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지켜봐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루카: 더 비기닝'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