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선제골' 전북, '안현범 원더골' 제주와 1-1 무승부
스포츠/레저 2021/03/06 16:03 입력

100%x200

전북 현대 이승기가 6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이승기의 선제골에도 제주 원정서 무승부를 거뒀다.

전북은 6일 제주월드컵경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서 1-1로 비겼다.

후반 11분 이승기가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23분 제주 안현범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전북은 1승1무(승점 4)를 기록했고, 제주는 개막 후 2경기서 모두 무승부를 거뒀다.

전북은 개막전과 다른 '3-5-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전방에 구스타보와 이지훈이 자리했고, 2선에 박진성, 김보경, 이유현이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 2명으로 최영준과 정혁이 호흡을 맞췄고 스리백에 최철순, 최보경, 구자룡이 섰다. 송범근이 변함없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김상식 전북 감독은 22세 이하의 박진성과 이지훈을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키며 최대 교체카드 5명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둘은 나란히 K리그 데뷔전이었다.

제주도 3-4-3으로 맞섰다. 전방에 공민현, 주민규, 이동률이 이름을 올렸고 중원에 정우재, 이창민, 여름, 안현범이 자리했다. 스리백으로 김경재, 권한진, 김오규가 섰고 골키퍼는 오승훈이었다.

전북은 전반 3분 역습 상황서 이유현의 왼발 슛을 시작으로 공세에 나섰다. 반격에 나선 제주도 전반 20분 공민현의 기습적인 헤딩슛이 골대를 넘어가며 선취 득점 기회를 놓쳤다.

전북은 전반 32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프리킥 상황서 정혁의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 포스트를 강타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전북은 후반 초반 이지훈, 구스타보, 정혁을 빼고 이승기, 일류첸코, 김승대를 잇따라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줬다.

교체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전북은 후반 11분 이승기가 절묘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류첸코, 김승대를 거친 볼을 이승기가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제주도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후반 23분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안현범이 현란한 돌파 이후 동점골을 터트렸다. 측면 돌파로 상대 수비를 모두 벗겨낸 안현범은 강력한 슈팅으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제주는 후반 33분 강윤성과 외국인 공격수 자와다를 투입하며 공세에 나섰지만,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