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학폭 인정' 지수, '달이 뜨는 강' 결국 하차
연예 2021/03/04 19:06 입력

100%x200

배우 지수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김민지 기자 =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가 결국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한다.

4일 뉴스1 취재 결과, KBS 2TV 월화 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 측은 긴밀한 논의 끝에 주인공 온달 역을 맡은 배우 지수의 하차를 결정했다.

제작진은 지수를 대체할 배우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향후 대책을 다각도로 논의 중이다. 지수의 출연 분량, 후임 배우의 등장 시기 등 세부적인 것은 미정인 상태다.

이는 지수 학교 폭력 논란 여파다. 지난 2일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지수로부터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지수에 대한 학폭 의혹 제기가 이어졌다.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는 B씨는 A씨의 글에 댓글을 남기고 중학교 1학년 때 지수에게 이유도 없이 맞았으며, 농구 경기에서 지자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의 누나라 본인을 소개한 C씨는 동생이 지수에게 학폭 피해를 당해 전학을 가고 싶어했을 정도라고 글을 남겼다. 중학교 3학년 때 피해를 입었다는 D씨는 지수가 언행폭행의 주범이라고 주장했으며, E씨는 지수가 동급생들에게 시비를 거는 등 도를 넘는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라고 밝히며 이메일로 제보를 받겠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다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키이스트에 "피해자인 사람들이 왜 당신들에게 '직접' '일일이' 제보해야 하나"라고 물은 뒤 "메일 주소를 통해 신상을 알아내려는 건 아닌지도 염려된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 연예인인 지수에게 직접 학폭 가해 여부에 대해 물어보시라"며 "스스로가 인정하냐, 아니냐에 따라 앞으로 그냥 '학교폭력 가해자' 김지수, 혹은 '학교폭력 가해자' 배우 지수 이렇게 타이틀이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논란이 다시 증폭됐다.

논란이 커지자 지수는 4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해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 사과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