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만세' 재재, 독립하우스 공개…"회사 보이는 뷰, 마음 흔들렸다" 웃음
연예 2021/03/01 23:41 입력

100%x200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독립만세' 재재가 독립하우스를 공개했다.

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는 '연반인'(연예인+일반인)이라 불리는 재재가 독립한 집에 이사했다.

S본부 프로듀서 겸 진행자로 일하는 재재는 들뜬 마음으로 집을 소개했다. 투룸이라는 재재의 독립하우스에서는 특히 통창 뷰가 돋보였다.

재재는 "안양천이 보인다. 독립하는 데 한번 제대로 해보자 해서 예산에 맞는 집을 구했다"라며 "코너 통창뷰가 너무 좋았다. 바로 앞에 회사가 보인다는 점이 마음을 흔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재재는 '회사뷰'라는 점을 강조했다. "집에서 회사 건너편 건물이 보인다. 살짝 가려져 있다. 적정 거리라서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입주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재재는 "내가 보낸 사진 봤냐. 이 뷰를 보니 내가 성공한 기분이 드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