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용녀의 포천 유기견 보호시설서 불…8마리 폐사
전국 2021/03/01 20:01 입력

100%x200

배우 이용녀. © News1


(포천=뉴스1) 이상휼 기자 = 배우 이용녀씨(65)가 운영해온 유기견 보호시설에 화재가 발생했다.

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0시11분께 경기 포천시 신북면 고일리의 유기견 보호시설에서 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28㎡ 규모 견사가 타고 유기견 8마리가 폐사하는 등 소방서 추산 2961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난로가 과열돼 불이 났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유기견 보호시설은 배우 이용녀씨(65)가 운영해왔다. 화재 소식은 한 동물보호단체가 SNS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씨는 십수년째 유기견과 유기묘들을 돌봐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