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빈센조' 송중기x전여빈, 화끈한 복수전 공조 시작
연예 2021/02/28 13:40 입력

100%x200

tvN '빈센조'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빈센조' 송중기와 전여빈이 지독하고 화끈한 복수전을 시작한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 측은 28일, 빈센조(송중기 분)와 홍차영(전여빈 분)의 공조 현장을 포착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빈센조와 홍유찬(유재명 분)이 빌런들의 계략으로 위기를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금가프라자를 지키기 위해 바벨그룹에 대해 파헤치던 빈센조는 바벨제약 사건이 거대한 카르텔과 연관돼 있음을 깨달았다. 마약성 성분을 주재료로 한 신약 출시 계획, 그 뒤에는 이를 알면서도 묵인하고 조작하는 이들이 있었던 것. 정관계 로비스트, 그들 사이의 리베이트, 조작된 재판까지, 사건의 본질을 파악한 빈센조는 위험을 감지하고 홍유찬을 만류했다.

그러나 홍유찬은 모든 걸 짊어지고서라도 신약이 출시되는 걸 막으려 애썼다. 연구원 하나가 사라지면서 일에 지장이 생기자 바벨도 반격을 가했다. 바벨그룹 장한서(곽동연 분) 회장은 어둠의 배후에게 지시를 받고 신약 실험에 참여한 연구원들을 모두 해쳤고, 도망친 연구원이 홍유찬과 접촉했다는 걸 안 우상의 최명희(김여진 분)도 작업을 시작했다. 결국 도망쳤던 연구원은 습격을 당했고, 빈센조와 홍유찬에게도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 술잔을 기울이던 두 사람에게 트럭이 기습적으로 돌진한 것. 빈센조와 홍유찬이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엔딩은 충격을 안겼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싸늘하게 식은 빈센조의 눈빛이 담겨 눈길을 끈다. 빌런들의 악랄한 반격에 분노한 빈센조의 모습이다.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빌런들을 쓸어버릴 복수전을 시작한다. 빈센조의 곁에는 독종 변호사 홍차영도 함께다. 마침내 뭉친 다크 히어로들의 지독한 활약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진 스틸컷 속에는 구치소를 찾아간 빈센조와 홍차영의 모습도 담겨 호기심을 더한다. 언제나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빈센조는 누군가를 마주하고 분노를 감추지 못한다. 홍차영 역시 전에 없던 차가운 눈빛으로 철창 안을 바라보고 있다. 빌런보다 독하고 센 두 사람이 어떤 승부수를 띄울지 기대를 높인다.

'빈센조' 제작진은 "분노한 빈센조가 변종 빌런들을 살벌하게 응징하기 시작한다"라며 "흥미진진한 대결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빈센조와 홍차영의 변화도 주목해 달라"라며 "악에는 악으로 승부하는 '다크 히어로'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