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메이드] 엔플라잉 이승협 "공감 위해 작곡, 찌개에서도 영감"(인터뷰①)
연예 2021/02/28 07:00 입력

100%x200

엔플라잉 이승협/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00%x200

엔플라잉 이승협/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00%x200

엔플라잉 이승협/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00%x200

엔플라잉 이승협/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편집자주]'K팝 열풍'의 중심에는 아이돌 그룹이 있다. 이들은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전세계 음악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요즘엔 단순히 무대 위에 서는 것을 넘어 소속 그룹이 소화할 노래를 직접 작사 작곡 및 프로듀싱하는, 이른바 '아티스트돌'도 늘었다. 실력파 아이돌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K팝 글로벌 광풍에 긍정적 신호다. <뉴스1>은 [아이 메이드] 코너를 통해 '아티스트돌'을 직접 만나 음악과 무대는 물론, 그간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도 들어보고자 한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아이 메이드]의 두 번째 주자는 5인조 밴드 엔플라잉의 이승협(29)이다. 엔플라잉 리더인 이승협은 팀에서 랩, 보컬, 피아노, 기타는 맡고 있다. 여기에 작곡, 작사, 편곡까지 소화하며 다재다능함을 자랑한다. 지난 2015년 데뷔 앨범 '기가 막혀'의 수록곡부터 작사에 참여한 이승협은 2019년 연간 프로젝트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 싱글 앨범을 통해 발표한 '옥탑방'을 시작으로 현재 엔플라잉 앨범 대부분의 곡을 작업 중이다.

고등학교 때 친구들을 따라 곡을 만들면서 작곡의 세계에 발을 디뎠다는 이승협은 밴드를 지망해 FNC엔터테인먼트에 문을 두드렸다. 정식으로 음악을 배운 적 없던 그에게 연습 과정은 혹독했다. 하지만 이 과정을 통해 본격적으로 작곡과 작사를 배웠고 지금의 '작곡하는' 이승협이 탄생할 수 있었다. 랩 포지션도 맡았던 이승협은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작사에도 몰두했다. 덕분에 데뷔 앨범부터 작사진에 이름을 실었고, 동시에 자신의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자작곡들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데뷔 이후 4년간 열심히 달려온 이승협에게 2019년은 전환점이 됐다. 그 해 1월에 발표한 '옥탑방'이 대히트를 치며 엔플라잉과 이승협의 이름을 알리게 된 것. '옥탑방'은 발매 직후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으나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두 달이 지난 뒤부터 역주행을 시작했다. 800위대였던 순위는 차츰 상승해 1위를 찍으며 놀라움을 줬다. 당시 차트를 매일 확인했다는 이승협은 "잘 돼야 한다는 걱정이 있었는데 '옥탑방'의 역주행으로 이제 괜찮아지겠단 생각이 들더라"며 "팬들한테 자랑스러운 가수가 될 수 있어서 좋았고, 정말 감사한 마음이 가장 컸다"고 회상했다.

'옥탑방'은 엔플라잉에게 빼놓을 수 없는 곡이 됐지만, 이승협에게는 한편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했다. '큰 성공 이후, '옥탑방 같은 걸 다시 만들어야 한다'는 말에 부담감이 생긴 것. 그럼에도 '옥탑방'에 머무르기 보다는, 엔플라잉을 생각하고 '공감' 할 수 있는 음악에 대해 고심하며 '아 진짜요.' '굿밤' '스타라이트' 등을 꾸준히 발표, 엔플라잉의 음악을 이어나갔다. 이승협은 이런 치열한 고민의 시간을 통해 자신의 솔로 앨범을 내보일 수 있을 정도로 성장했고, 이를 담아낸 솔로 싱글 '온 더 트랙'을 지난 22일 발매했다. '80세까지 음악을 하고 싶다'며 음악을 향한 열정을 진지하게 드러낸 이승협을 뉴스1이 만났다.

-자기소개를 해달라.

▶솔로 아티스트로 돌아온 엔플라잉 리더 승협이다. 팀에서 잔소리와 아버지 역할도 함께 맡고 있다.(웃음)

-자신이 만든 대표곡을 소개한다면.

▶단연 '옥탑방' 아닐까. 원래 사운드클라우드에 잠자고 있던 음원이었는데, 몇 개월 뒤에 음원으로 나오게 됐다. 인터넷 밖으로 못 나올 줄 알았는데 회사에서 발견해서 세상 밖으로 나왔다. 불운할 뻔했지만, 행운이 된 곡이다.

-처음 작곡한 곡은 기억 나는지, 어떻게 음악 작업을 시작했나.

▶정식으로 발표한 곡은 '옥탑방'이 처음이다. 그 이전에는 고등학교 때 재미 삼아서 곡을 쓰기 시작했었다. 그때 작업한 곡은 말도 안 되는 습작 수준이다. 주변 친구들이 작곡하는 걸 봤는데, 나도 칭찬받고 싶어서 따라서 시작했다. 작곡에 관심은 있었지만 나에게 먼 존재란 생각을 해왔다. 그리고 가사는 연습생 때부터 쓰기 시작했고, 곡을 쓸 때마다 가족들에게 보여주기 시작했는데 피드백이 없었다.(웃음) 하다 보니까 점점 작곡 작사에 대해 알게 됐다.

-엔플라잉 데뷔부터 바로 자작곡을 발표한 건 아니고, 초반에는 작사만 참여했더라.

▶데뷔 때에는 아직 준비되지 않은 상태였다. 회사에서 계속해서 성장할 수 있게끔 도와주고 끌어내 줬다. 여러 작곡가를 만나고, 계속 공부하면서 더 늘었다. 데뷔할 때에는 뭔가를 발표할 수 있는 실력은 아니어서 성장하기 위해 더욱 노력했다. 그 과정에서 회사를 통해 외국 작곡가, 프로듀서분들도 많이 만나 송캠프를 했다. 처음에는 긴장해서 아무것도 못 해서 좌절도 하고 압박도 느꼈지만, 음악적으로도, 기술적으로도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작사 작업은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작사 레슨을 받았다. 처음엔 작사에 관심이 없었는데 랩을 하고, 곡 작업을 하려면 자기 가사를 쓸 줄 알아야 하는 것을 배웠다. 레슨을 받으면서 결과물을 사람들에게 계속 보여줘야 하는 과정을 겪었는데 처음에는 부끄러웠지만 점차 용기가 생겼다. 작사에 대한 부담감이 컸었는데 계속 들려준 게 데뷔 후에 큰 도움이 됐다.

-이승협이 만든 곡의 시그니처는 무엇인가.

▶시그니처는 공감이다. 내 곡을 듣고 공감을 하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멋있는 가사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보단 조금 덜 멋있고 소박하다. 그래도 공감을 얻어낼 수 있는 걸 좋아해서 일상적인 단어를 많이 쓰려고 하고, 그래야 들을 맛이 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인지 엔플라잉 곡은 멜로디뿐만 아니라 제목과 가사의 일상적인 부분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런가. 난 독특하다고 느끼지 못했다. 하하. '아 진짜요.'는 실제로 날 포함해 세 명이 있는 자리였는데, 나머지 두 분이 안 친한 사이라 계속 '아 진짜요'라는 말을 하더라. 그 자리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작업한 곡이다. '찌개'에서도 영감을 얻어서 작업했는데 아직 저장만 해놨다. 곡 제목은 내 아이디어가 대부분인데, 재밌어서 그렇게 짓는다.

<【아이 메이드】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