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극' 김예림 "연기 불만스러워…세계 무대서 더 좋은 경기할 것"
스포츠/레저 2021/02/26 17:18 입력

100%x200

제75회 전국 남녀 피겨 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1 피겨스케이팅 세계 선수권대회 파견선수 선발전' 여자 싱글 우승을 차지한 김예림. © 뉴스1


(의정부=뉴스1) 김도용 기자 = 1년 만에 열린 피겨스케이팅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획득한 김예림(18‧수리고)이 자신의 경기력에 만족하지 않고 세계 대회에서의 보다 나은 경기를 약속했다.

김예림은 26일 의정부의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 남녀 피겨 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1 피겨스케이팅 세계 선수권대회 파견선수 선발전'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7.16점, 예술점수(PCS) 63.28점으로 총점 130.44를 기록했다.

이로써 김예림은 합계 199.31점을 기록, 197.99점의 윤아선(14‧광동중)과 195.40점의 이해인(한강중)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김예림은 "사실 연기력은 만족스럽지 않았는데 결과가 좋아 다행"이라며 "두 번째 점프 프로그램인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에서 연결이 제대로 안됐다. 마지막에 다시 시도하려고 했지만 또 성공하지 못해 아쉽다"고 냉정하게 자신의 경기를 돌아봤다.

김예림은 전날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68.87로 유영(17‧수리고), 이해인에 밀려 3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 없이 경기를 마무리 짓고 정상에 올랐다.

김예림은 "쇼트프로그램에서 점수차가 적어서 프리스케이팅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더 긴장되고 부담도 됐지만 최대한 신경쓰지 않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줄줄이 대회가 취소돼 1년 만에 실전 무대에 나선 김예림은 "힘들게 대회가 마련됐다. 이번 대회만 바라보고 열심히 준비했다. 코로나 여파로 대회가 늘 열린다고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그저 하루하루 부족한 부분, 아쉬웠던 부분을 스스로 보완했다"고 말했다.

김예림은 오는 3월 22일부터 28일까지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펼쳐지는 세계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로 출전한다.

김예림은 "이번 대회를 통해 경기 감각을 찾았다. 아쉬웠던 부분을 잘 기억해서 세계대회에서는 더 완벽한 연기를 펼치도록 하겠다"며 "욕심내지 않고 스스로 만족스러운 연기를 펼치도록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대회에서 깜짝 2위에 오른 윤아선은 "아직도 얼떨떨하다. 순위권은 생각도 못했는데 놀랍다"고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 여자 싱글 상위 2명에게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이 주어지지만 윤아선은 어린 나이 탓에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했다. 세계선수권대회는 2020년 7월 1일 기준으로 만 15세가 돼야 출전이 가능하다.

윤아선을 대신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획득한 3위 이해인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세계대회에 나가게 돼 감사하다"며 "이번이 시니어(성인) 무대 데뷔인데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내 작품을 완벽하게 보이는 것에 중점을 두고 연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 체력 강화를 해서 스핀이나 스텝에서 레벨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 또한 점프를 할 때 자신감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