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 '괴물'서 빌런으로 첫 등장…강렬 존재감 예고
연예 2021/02/26 11:02 입력

100%x200

괴물 허성태/JTBC,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허성태가 '괴물'에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허성태는 26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극본 김수진) 3회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그는 극 중 이창진을 연기한다.

극 중 허성태가 맡은 이창진은 문주 드림타운 개발 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20년 만에 다시 문주시에 발을 들인다. 그는 강렬한 존재감으로 '괴물'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허성태는 앞서 공개된 '괴물' 하이라이트 영상서 길해연(도해원 분), 최진호(한기환 분)와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그가 만양에서 일어나는 사건들과 깊은 연관이 있음을 추측하게 했다.

허성태는 '괴물' 출연 소감에 대해 "'괴물'은 연이어 벌어지는 다양한 사건과 개연성 있는 캐릭터들을 섬세하게 풀어나가는 스토리에 이끌려 출연하게 됐다"며 "휘몰아치는 전개 속 예측 할 수 없는 '범인 찾기' 또한 흥미로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심리 추적 스릴러로,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신하균, 여진구, 천호진 등을 비롯한 명품 배우들의 호연으로 높은 완성도와 예측 할 수 없는 스토리로, 안방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오후 11시 3회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