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피겨 간판 차준환·유영, 세계선수권대회 선발전 쇼트 나란히 1위
스포츠/레저 2021/02/25 16:59 입력

100%x200

25일 경기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남자 시니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고려대학교 차준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2.2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100%x200

25일 경기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시니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수리고등학교 유영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2.2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피겨의 간판 차준환(20·고려대)과 유영(17·수리고)이 나란히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 획득을 향해 순항했다.

차준환은 25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 남녀 피겨 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1 피겨스케이팅 세계 선수권대회 파견선수 선발전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기록했다.

차준환은 기술점수(TES) 49.11점, 예술점수(PCS) 41.25점 등 총점 90.36점을 받았다. 2위 이시형(고려대·79.13점)을 큰 차이로 따돌렸다.

차준환은 이날 새로운 쇼트프로그램을 선보였는데, 랄프 본 윌리엄스의 다크 패스토랄(Dark Pastoral)에 맞춰 깔끔한 연기를 펼쳤다.

트리플 악셀 과정에서 착지 시 흔들리기도 했지만 넘어지지는 않았다.

여자부에서는 유영이 기술점수 38.15점, 예술점수 31.72점 등 총점 69.87점으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69.22점을 얻은 이해인(15·한강중)이다.

영화 '아스테릭스:미션 클레오파트라'의 사운드트랙(OST)에 맞춰 연기한 유영은 3번째 점프 과제에서 착지 불안으로 감점이 있었지만 1위를 차지하기에는 충분했다.

한편 최종 순위가 결정될 프리스케이팅인 2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은 남자 싱글에 1장, 여자 싱글에 2장이 걸려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