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누군가 때린 적 없다" 학폭 직접 부인→의혹 글도 삭제(종합)
연예 2021/02/24 09:19 입력

100%x200

가수 현아/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현아(29)가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직접 부인한 가운데, 이를 제기한 글이 삭제됐다.

소속사 피네이션은 23일 공식입장을 내고 "현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현재 온라인상에 제기되는 이슈들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데뷔를 준비하던 유년시절부터 데뷔 이후 지금까지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회자되는 몇몇 허위적인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현아는 팬분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는 가수로서 본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과정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하지 않은 루머 및 의혹 제기로 인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가 실추되고 나아가 마음의 상처가 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당사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소속사는 "당사는 사실과 다른 루머 유포 및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대하여 앞으로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입장으로 대응하겠다"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자 현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해당 글이 삭제됐고, 현아는 학폭 의혹에서 벗어나게 됐다.

앞서 23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등학교 시절 현아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현아를 포함한 3명의 동창들에게 뺨을 맞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현아는 같은 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전 8살 아역 보조 출연을 시작으로 12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너무도 아쉬웠다"라며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라며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며 학폭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