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온앤오프' 박태환 "어린이 수영장 운영…외부 투자 없어" 눈길
연예 2021/02/24 05:30 입력

100%x200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온앤오프'에 마린보이 박태환이 출격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수영선수 박태환의 일상이 공개됐다. 박태환은 지난해부터 어린이 수영장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박태환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수영장에 대해 "어린이들이 수영을 배울 수 있는 곳이다. 어린이들이 물과 친숙해지고 수영을 배우면서 즐거워할 때가 좋다. 많은 수영장이 세워졌으면 좋겠고 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출연진들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물었다. 이에 그는 "박태환 원장으로 있다. 운영 관련 미팅과 회의를 주재한다. 교육 프로그램을 짜고 운영하는 역할을 한다"라고 대답했다.

특히 박태환은 투자를 받은 거냐는 윤박의 질문에 "외부 투자 없이 자력으로 운영한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더했다. 외부 투자를 받게 되면 자신이 생각하는 것과는 운영 방향이 다를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도 털어놨다.

박태환은 수영장에서 조카들과 함께 물놀이를 했다. 조카들은 수영으로 삼촌을 잡아 보겠다고 해 출연진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넉살은 "대한민국에 박태환 잡을 수 있는 사람은 없다"라며 웃었다. 다른 출연진들은 "태어나 보니 삼촌이 박태환"이라며 부러워하기도. 박태환은 조카들에게 수영 레슨까지 해주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날 박태환은 앞으로의 계획도 털어놨다. 그는 "큰 대회라고 하면 올림픽인데 저도 고민 중이라 준비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 준비를 하고 있다. 원래 작년이었는데 못했고 올해도 어떻게 될지 몰라서 훈련은 계속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태환은 "선수로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은 생각이다. 그 부분에서는 스트레스를 받고 있기도 하다"라고 속내를 고백하기도 했다. 이에 엄정화는 "모두가 응원할 거다. 스트레스 받지 말고 즐기면서 해 달라"라며 응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