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 김승혜가 직접 밝힌 '조세호와 썸'의 진실(종합)
연예 2021/02/23 17:52 입력

100%x200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미스터 라디오'에서 김승혜가 조세호와 썸을 탔다는 설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김승혜는 스스로를 '조세호의 구 썸녀'로 소개했다. 이에 두 DJ가 웃자 김승혜는 "진정한 썸을 탄 게 아니라 방송에서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다"라고 말했고, 남창희는 "앞으로 어떤 상황이 전개될지 지켜봐야 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청취자들은 각자가 가진 '썸'에 대한 에피소드를 들려줬고, 김승혜 역시 자신이 이야기를 전했다. 김승혜는 "조세호와 둘이 만난 적이 없다. 어느 날은 만날 때 부산 형님, 횟집 형님, 닭갈비 형님 등 10명의 형님들 데려오더라"며 "둘이 만나자고 했는데 둘이는 못 만난다고 하더라"라고 해 남달랐던 '썸'에 대해 전했다.

이 말은 들은 윤정수가 "자리에서 조세호가 챙겨주긴 했나"라고 하자, 김승혜는 "많이 챙겨줬는데 그분의 마음이 어떤지 모르겠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그러다 갑자기 '승혜야 내 마음을 받아줘' 이러니까"라고 해 황당하고 웃겼던 마음을 알렸다. 이에 남창희는 "계속 엇갈린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럼에도 김승혜는 명품을 좋아하는 조세호를 만나러 갈 때, 본인 역시 옷차림을 신경 쓴 적이 있다고 해 미묘한 핑크빛 기류를 남겼다.

이후 남창희는 전화연결을 시도했으나, 조세호는 전화를 받지 않아 아쉬움을 샀다. 김승혜 역시 "목소리라도 듣고 싶었는데 아쉽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뒤 김승혜가 전화하자 조세호는 바로 전화를 받아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미스터 라디오'는 매일 오후 4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