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루카' 김래원x이다희, 첫 키스 예고…애틋 분위기
연예 2021/02/23 17:51 입력

100%x200

tvN '루카: 더 비기닝'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루카: 더 비기닝' 김래원과 이다희의 첫 키스 현장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극본 천성일/ 연출 김홍선) 측은 23일 지오(김래원 분)와 구름(이다희 분)의 애틋한 키스 현장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구름은 휴먼테크에 의해 살인 누명을 쓰고 공개 수배자가 됐다. 설상가상으로 믿었던 최진환(김상호 분) 팀장에게 배신까지 당한 구름은 "어디든 나랑 같이 가"라고 말하는 지오의 손을 맞잡았다. 그렇게 두 사람은 지오가 좋아했다던 서운목장으로 향하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오와 구름이 비가 내리는 밤 서로에게 기대어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의 얼굴에는 복잡한 감정들이 뒤섞여 있다.

이내 눈을 감고 살며시 입을 맞추는 두 사람의 분위기는 애틋함을 자아낸다. 환한 미소의 지오와 구름의 모습도 포착됐다. 구름의 곁에서 한시도 떨어지지 않는 지오의 얼굴은 편안함과 설렘으로 가득하다. 지오의 팔베개에 누워 책을 읽는 구름의 달콤한 모습은 지금까지의 아프고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모두 지워주는 듯 평온해 보인다.

제작진은 "지오와 구름은 위기 속에서 서로에게 유일한 존재가 됐다"라며 "운명의 기로에 선 두 사람의 변화와 선택은 휘몰아칠 후반부 전개에 핵심이다"라고 예고했다. 잉 어 "8회에서는 새로운 무대로 향하기 위한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진다"라며 "상상을 뛰어넘는 반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휴먼테크 최고 권력자 황정아(진경 분)와 대립각을 세울 새로운 인물로 정은채가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루카: 더 비기닝'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