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생일 맞아 장애아동에 1억5000만원 쾌척
연예 2021/02/18 13:08 입력

100%x200

방탄소년단 제이홉/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자신의 생일을 맞아 장애아동을 위해 따뜻한 손길을 건넸다.

18일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이날 자신의 생일을 맞아 장애아동을 위한 후원금 1억5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각 및 청각장애아동들의 보육비와 학습비, 시설지원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취약계층 위기가정이 크게 늘고 있고, 그 중에서도 특히 장애아동들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들었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장애아동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더 확대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기부 이유를 전했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모임 '그린노블클럽' 멤버로 지난 2018년 그린노블클럽의 146번째 멤버가 됐다. 2018년에는 인재양성 및 환아를 위해 1억5000만 원을, 2019년 2월에는 모교 장학금으로 1억 원을, 또 같은 해 12월에는 환아 치료비로 1억 원을 기탁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들을 위해 1억 원을 전달, 현재까지 총 6억 원을 후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