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염혜란·김시은, 까도까도 나오는 양파 같은 매력(종합)
연예 2021/02/09 12:06 입력

100%x200

'박하선의 씨네타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염혜란과 김시은이 짧은 라디오 생방송 시간, 까도 까도 나오는 양파같은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9일 오전 방송된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빛과 철' 주인공 염혜란과 김시은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빛과 철'의 촬영 에피소드와 각자의 대표작 등에 대해 DJ 박하선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과 '경이로운 소문' 등을 통해 '핫'한 스타로 떠오른 염혜란은 설 연휴 기간 세 편의 영화를 동시에 개봉하게 돼 눈길을 끌었다. 영화 '새해전야'와 '아이' '빛과 철'이 해당 작품들이다.

염혜란은 "앞으로는 더이상 이런 일이 없을 것 같다, 배우 인생에서 너무 영광된 순간"이라며 "이런 시기에 바쁘다는 게 감사하다, 계획에 없던 일이다, 늦게 개봉하기도 하고 밀리기도 해서 세 편 동시에 하게 돼서 민망하기도 하고 죄송스럽기도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바쁘겠다"는 DJ 박하선의 말에 "이번주만 바쁘고, 이제는 전 부쳐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시은은 '미스터 션샤인'의 귀단 역할로 얼굴을 알렸다. 그는 "처음에는 (배신할 줄) 몰랐다, 배신하는 줄 모르고 촬영을 시작했다"며 "드라마가 대본이 나중에 하나씩 나오는데 뒷부분을 봤는데 배신을 하는 거더라, 당황을 했는데 이게 드라마라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앞에 부분들을 보면서 바뀌기도 하는 게 있어서 그때 그런 걸 몸소 체험했다, 그때그때 유연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방송이 나간 후 주변 반응에 대해 "드라마는 피드백이 바로 올라온다, 그거 보고 욕을 좀 많이 들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인상 깊었던 게 개인 끝나고 인터뷰 기사 실린 거 보면 내 얼굴로 사진을 찍었는데 귀단이가 너무 미웠나보다,'독하게 생겼다'고 하셨다, 상처는 안 받았고 재밌었다"고 덧붙였다.

염혜란은 연기를 위해 물 공포증임에도 수중 촬영을 소화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인 점을 밝혔다.

그는 '영화로 물 공포증을 극복했다고 하더라'는 말에 "지금도 극복은 안 된다, 너무 무서워서 감독님께 말씀드렸더니 신을 바꾸겠다, 물 안이 아니라 이런 식으로 바꿔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남편이 '배우라면 약을 먹고서라도 해내야지, 못 하겠다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너무 자극을 줬다, 그렇게 얘기해서 다시 감독님한테 전화했더니 다시 수정해보겠다고 해서 그날로 너무 두려워서 프리다이빙 선생님을 찾아서 도움을 받았다, 많은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염혜란은 남편이 배우나 관계자인지 묻는 질문에 "그냥 일반분이다, 이쪽 일을 잘 아는 분"이라며 "남편은 자극을 준다"고 덧붙였다.

염혜란은 액션 연기의 고충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액션 스쿨을 촬영 2달 전부터 다녔다"며 "기초를 훈련하고 드라마 촬영 들어갈 때 합을 맞춘다고 하는데 그거 중심으로 연습했다, 파스는 종류별로 동전만한 것, 네모난 것, 뜨거운 것, 차가운 것, 마사지기도 총으로 된 것, 붙이는 것 두 개였다, 액션 제일 조금인데 한의원 제일 많이 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두 사람은 연기를 위해 서로 거리를 뒀던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영화 초반 촬영 전에 먼저 미팅을 하지 않고, 긴장감을 유지한 상태로 첫 촬영을 했던 것.

염혜란은 "시은씨가 날 싫어하는 게 아닌가 정말 그렇게 느낄 정도로 팽팽하게 찍었다"고 말했고, 두 사람은 "지금도 안 친하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손사래를 쳤다.

김시은은 염혜란이 흘러가듯 해준 얘기로 힘을 얻었다고 했다. 그는 "촬영 중간에 힘듦을 토로했던 적이 있다, '힘들다, 촬영이 내 마음 같지 않고 이번에 연기가 쉽지 않다'고 했었다"며 "그럤더니 선배님이 '그럴 때 되게 좋은 연기가 나오는데' 이러셨다, 뭔가 엄청 조언을 해주신다기 보다 지나가는 말로 해주신 게 기억이 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염혜란은 조병규가 자신에게 "어떻게 해야 연기를 잘 하느냐"고 물었던 사연에 대해 말해 웃음을 줬다.

그는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을 촬영하며 염혜란에게 연기를 알려달라고 했다더라"라는 DJ 박하선의 질문에 "조병규가 연기를 알려달라고 하길래 욕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연기를 잘하는 친구인데 저한테 그렇게 물어보는 게 화가 났다"며 "누가 그렇게 알겠느냐"고 덧붙였다.

또한 "물론 저한테 물어봐준 게 고맙긴 했다, 하지만 정말 어려운 문제"라며 "'어떻게 하나요?'라고 물어봐서 욕을 했던 기억이 있다"고 설명했다.

염혜란은 '덜 가지고 가난한 캐릭터가 마음에 든다'고 했던, 과거 인터뷰 내용에 대해 설명을 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보면 그런 분들이 눈에 들어온다, 많이 가진 분들은 생각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며 "나는 내 삶이 그렇게 가난하지 않았지만 내 주변은 보통 분들, 앞으로 살 일을 걱정하고 하는 분들이 다 있었다, 주변에 있는 분들과 비슷해서 더 마음이 갔다"고 말했다.

김시은은 닮고 싶은 배우로 라이언 고슬링을 꼽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관객으로서 너무 팬이기도 하고, 이 사람이 연기하면 다 자연스럽고 과하지 않은, 그런 자기에게 스며들게 잘 하는 거 같다"며 "그러면서 본인의 매력도 나온다, 나에게 없는 모습인 것 같아서 그래서 더욱 닮고 싶다"고 말했다.

염혜란은 과거 국어교사를 꿈꿨던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그는 "교생 실습도 나갔다, 98년도에 창동에 있는 중학교였다"며 "20년 넘게 지나서 그 친구들이 애기 엄마들이 됐을 거 같다, 그때 저의 자취방에 몇명 놀러오고 앞에서 밥 사먹고 했다, 지금 몇살 쯤 됐을까 했는데 서른 일곱, 여덟 정도 됐을 것 같다, 연락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험을 못 봐 결국 국어 교사가 되지는 못했다며 "시험을 잘 쳤으면 국어 선생님 하고 있었을 것, 연극 보러 다니고 아이들과 연극반하고 했을 것이다, 국어 선생님이 너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후 라미란은 출판사에 다니면서 배우 데뷔를 준비했고, 출판사 상사 덕분에 오디션을 보러 다니면서 근무를 할 수 있었다며 상사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