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사모남3' 원작자 제니 한 "BTS·K뷰티…韓 콘텐츠 특별해 자랑스럽다"
연예 2021/01/29 12:18 입력

100%x200

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시리즈의 원작자 제니 한이 한국 콘텐츠의 특별함에 대해 이야기 하며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자랑스러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제니 한은 29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언제나 그리고 영원히'(이하 '내사모남3')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한국 콘텐츠의 감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뭐부터 말해야할지 모를 정도로 너무 많다"며 "한국의 스토리텔링이 특별하다, 한국 드라마에서는 이전에 느껴보지 못한 전혀 다른 경험을 준다, 비주얼 멋질 뿐 아니라 말할 수 없는 무언가 때문에 함께 웃고 울고 사랑에 빠진다"고 말했다.

이어 "뭐라고 집어 형언하기 어렵지만 그 점에서 전 세계를 사로잡았다"며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한국인이라는 점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덧붙였다.

또한 제니 한 작가는 "한국에 간 게 12세 때였다, 그때 룰라와 김건모가 인기가 있었다"며 "오늘날 BTS에서 블랙핑크, K뷰티와 음식도 사랑받고 있고 이 모든 게 자랑스럽다, 우리 부모님들이 너무 자랑스러워하시고 친척들에게도 무척 자랑스러워 한다"고 밝혔다.

'내사모남'은 서울과 뉴욕 여행에 이어 설레는 프롬까지, 신나는 고등학교 마지막 해를 보내는 라라 진이 피터와 꿈꿨던 대학 생활에 차질이 생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한국계 미국인 작가 제니 한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지난 2018년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지난해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P.S. 여전히 널 사랑해'에 이은 세번째 작품이다.

전작에서와 마찬가지로 라나 콘도어가 주인공 라라 진을 연기했고, 노라 센티네오가 피터 역할을 맡았다.

'내사모남3'는 오는 2월1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