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범바너3' PD "유재석 없었으면 기획 못했을 예능"
연예 2021/01/28 15:54 입력

100%x200

조효진 PD /사진=넷플릭스 © 뉴스1

100%x200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조효진 PD와 고민석 PD가 28일 오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의 공개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진행됐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는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지난 시즌 탐정단을 배신했던 이광수 탐정과 탐정단의 숙적이었던 꽃의 살인마 이승기가 다시 합류해 유재석, 박민영, 김종민, 세훈, 김세정과 사건을 풀어나가는 모습을 담았다.

지난 시즌 1, 2에서 다양한 사건들을 다루며 추리를 풀어나갔던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3에서 악성댓글, 잠재적 범죄자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까지 건들이며 더욱 확장된 이야기를 선보였다. 조병규, 김보라, 안보현, 황보라, 조세호, 표예진 등 화려한 게스트진도 눈길을 끈 요소였다.

'범인은 바로 너!'가 시즌3를 마지막으로 완벽한 매듭을 지은 가운데, 조효진 PD와 고민석 PD에게 프로그램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봤다.

<【N인터뷰】②에 이어>

-이번에 게스트를 섭외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이 있나.

▶(조효진 PD) 게스트 라인업이 화려해졌는데 처음부터 생각한 건 아니다. 저희 녹화가 끝나고 나서 이 분들이 더 역할이 좋게 인지도가 높아진 분들도 있어서 결과적으로 게스트 라인업이 화려해졌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 이 프로그램 같은 경우에는 누구를 게스트로 미리 구상하고 스토리를 짜는 게 아니었다. 스토리를 짜고 어울리는 분을 섭외하는 과정이었다. 사실 이 속에서의 연기가 되게 어렵다. 그 분들은 대본을 가지고 있지만 상대하는 탐정단은 대본이 없다. 자기가 해야하는 게 정해진 가운데서 상대방의 반응은 어떻게 나오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연기를 해주셨다. 정말 게스트 분들이 잘 소화해주셔서 이 자리를 빌어 큰 감사를 드린다.

-'범인은 바로 너!' 출연진 중 가장 애착이 가는 멤버는 누구인가.

▶(조효진 PD) 애착이 가는 멤버는 꼽기 쉽지 않을 것 같고, 프로그램을 출발할 수 있게 한 멤버는 유재석씨였다. 유재석씨한테 제가 '형이 참여를 안 하면 이 프로그램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했었다. 유재석이 없었으면 이 프로그램은 하지 않았을 것 같다. 넷플릭스에서 좋은 기회가 있어서 다른 프로그램을 했더라도 '범인은 바로 너!'는 유재석이 없었으면 자신있게 기획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가 있다면.

▶(조효진 PD) 정석용씨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딸을 잃은 아버지의 슬픈 감정을 너무 잘 표현해주셨다. 본인의 역할에 대해서 너무 잘 해주셨다. 그래서 정석용씨 같은 경우 정말 기억에 많이 남는다. 태항호씨는 시즌2부터 적재적소에 들어가셔서 웃음 포인트를 만들어주셔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시즌4 계획은 정말 없는 건가.

▶(조효진 PD) 열린 결말인데 '시즌4는 없냐'고 하시는 분들에 대해서 우선 너무 감사하다. 그만큼 재밌게 봐주셨다는 반증인데 시청자들이나 네티즌들에게도 그런 반응을 들었다고 하고, 일단 지금까지로서는 저희는 시즌3로 마무리하는게 가장 좋은 마무리일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사실 해보고 싶은 이야기가 있기도 하다. 그래서 스핀오프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다. 하지만 이 시리즈에 대해서는 이렇게 오는 게 맞는 것 같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