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거취 두고 회사와 논의중"…SBS 아나운서 이탈 계속되나
연예 2021/01/27 16:37 입력

100%x200

배성재./뉴스1 © News1

100%x200

왼쪽 장예원, 박선영 아나운서/S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성재(43)가 SBS 퇴사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회사와 거취를 두고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지만, 프리랜서 전향 의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지난 1년 사이 SBS를 나온 박선영, 장예원에 이어 배성재까지 '프리랜서' 방송인이 될지 방송가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 26일 배성재 아나운서의 SBS 퇴사설이 전해졌다. SBS는 이에 대해 내부적으로 확인 중이라면서 조심스러워 했다.

배성재는 이날 자신의 라디오 프로그램 '배성재의 텐'에서 "(거취에 대해)회사와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맞는데 결론도 안 났고 이제 결정에 저만 하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함께 결정해야 한다"며 "뭔가 결정이 되면 바로 말씀드리겠다 지금은 아무 것도 없다"라고 말했다.

배성재는 지난 2006년 공채 14기 아나운서로 SBS에 입사해 스포츠 방송 전문으로 자리매김했다. 올림픽, 아시안게임, 월드컵 등 대형 국제 스포츠 행사를 중계하며, SBS의 간판 아나운서로 성장했다. 더불어 SBS 스포츠뉴스와 스포츠 관련 프로그램을 다수 진행하면서 스포츠팬들에게는 친근한 방송인으로 자리매김했다.

스포츠 중계 캐스터, 방송인으로서 확고한 입지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관심이 높다. 특히 최근 SBS 아나운서들의 '프리 선언'이 이어졌던 가운데 나온 퇴사설이어서 방송가의 이목도 쏠리고 있다.

지난해 2월 박선영 아나운서가 SBS를 나왔다. 배성재보다 1년 후배인 15기 공채 아나운서였던 그는 뉴스, 교양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SBS를 대표하는 방송인으로 시청자와 소통해왔다. 13년간 몸 담은 SBS를 나와 SM C&C로 이적했다. 이후 방송국의 경계를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린 장예원 아나운서도 지난해 9월 SBS를 퇴사했다. 장예원도 SM C&C로 이적했으며, tvN '세 얼간이' Mnet '캡틴'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또 SBS 주말뉴스 등을 진행한 김민형 아나운서도 지난해 11월 개인 사정으로 퇴사했다.

이처럼 방송활동을 활발히 하던 아나운서들의 이탈이 계속 된 가운데 배성재의 퇴사는 SBS 사내 분위기와 방송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방송계의 예상이 계속 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