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문소리 "'세자매' 성가대 지휘자 역할, 삼두 단단해지더라"
연예 2021/01/27 14:25 입력

100%x200

S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문소리가 성가대 지휘자 역할을 맡아 삼두가 단단해졌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세자매'의 주연 문소리, 김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소리는 "성가대 지휘자 역할인데 실제론 불자다"라며 "세 달 넘게 주일예배 매주 가고, 철야 예배는 시간이 안 맞아서 온라인 예배 많아서 1일 1찬송가를 하니까 저희 딸이 이제 교회 다니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선영씨가 독실한 크리스천이라 따라 다녔다"라며 "제가 안 해본 거라 몇 달 레슨 받고, 삼두가 단단해졌다. 자세를 잘 잡아야 하니까 오히려 좋아진 것 같다"며 웃었다.

한편 '세자매'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문소리가 항상 완벽한 척 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을 맡았다. 문소리는 이 영화의 공동 제작자로도 함께 했다. 27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