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태국 오픈 여자복식 금메달
스포츠/레저 2021/01/24 20:29 입력

100%x200

금메달을 따낸 김소영-공희용(오른)조와 은메달을 수확한 신소희-신승찬조.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배드민턴 월드투어에 출전한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조가 여자복식 금메달을 수확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인 김소영-공희용조는 24일(한국시간) 태국 방콩에서 열린 HSBC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1000 도요타 태국오픈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4위인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조를 2-0(21-18, 21-19)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소영-공희용조은 지난 2019년 10월 코리아오픈 결승전 이후 1년 3개월 만에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혼합복식에서는 세계랭킹 6위 서승재-채유정(인천국제공항)조가 세계랭킹 3위 데차폴 푸아바라누크로-삽시리 타에랏타나차이(태국)조에게 0-2(21-16, 22-20)로 패해 은메달을 기록했다.

전날 여자단식 부문에서는 안세영(삼성생명)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