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돌아보지 말아요' PD "유희열·젝스키스, 진심 다해…많은 관심 부탁"
연예 2021/01/23 11:49 입력

100%x200

tvN '뒤돌아보지 말아요'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뒤돌아보지 말아요' 신효정 PD가 유희열과 젝스키스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2일 tvN '뒤돌아보지 마세요'가 처음 방송됐다. '뒤돌아보지 말아요'는 유희열과 젝스키스의 공약 이행 프로젝트명이자 신곡명으로, 지난해 봄 유희열이 '삼시네세끼' 유튜브 라이브에서 내건 공약이 목표를 달성하며 성사됐다. 유희열이 젝스키스만을 위해 직접 디렉팅한 정통 발라드의 작업 과정이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뒤돌아보지 마세요'는 유희열의 소속사 안테나, 젝스키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채널 십오야'가 함께하는 합작 프로젝트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희열이 젝스키스를 향한 야망을 드러내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유희열은 안테나 사무실을 찾은 은지원과 젝스키스에게 "스타가 되고 싶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나한테도 기회라고 생각한다"라고 슬며시 야망을 드러내 폭소케 했다. 이밖에 이재진, 김재덕 등 젝스키스 멤버들이 넘치는 센스로 선보인 애드리브가 재미와 즐거움을 자아냈다.

이번 신곡 프로젝트에는 유명 작사가 김이나를 포함해 유희열이 자신하는 발라드 전문가들이 참여를 확정했다. '채널 십오야' 유튜브 공개 버전에서 김이나는 "젝스키스는 내 학창 시절을 지배하셨던 분들이다"라며 "너무 신기하다"라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이나는 "유희열씨는 자기 스스로에게 가장 냉정한 대중"이라며 "이번에 작업하신다해서 신기했다"라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규현 또한 "소속 가수에게 줄 법한 알짜배기 곡을 줬을 것"이라며 발라드 가수로서의 기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연출을 맡은 신효정PD는 "우선 바쁜 와중에도 젝스키스 일이라면 두 발 벗고 나서준 유희열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유희열씨와 젝스키스 모두 진심을 다해 열심히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십시일반으로 많은 분들이 서로 품앗이해가며 노래를 완성해가고 있다"라며 "다음주에는 새로운 분이 등장하니 더욱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뒤돌아보지 말아요'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풀버전이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