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도 결말 몰랐다" '컬투쇼' 이지아가 밝힌 '펜트하우스'(종합)
연예 2021/01/21 16:06 입력

100%x200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이지아가 '컬투쇼'에 출연해 '펜트하우스'의 비하인드를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배우 이지아가 출연해 DJ 김태균, 스페셜 DJ 신봉선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지아는 이날 '펜트하우스'가 종영을 맞은 것에 대해 "요즘 같은 시대에 시청률 20% 넘기기가 쉽지 않은데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 결말에서 자신이 맡은 심수련 역이 등에 칼을 맞고 죽게 된 것에 대해 "저도 (그렇게 될지) 몰랐다"라며 "엔딩 가서야 알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작가님도) 배우들에게도 안 가르쳐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지아는 해당 신을 연기한 것에 대해 "어떻게 하면 진짜 처절하게 죽을 수 있을까 연구를 했다"라며 "보면서 주단태(엄기준 분)한테 화가 나더라"라고 전했다.

이지아는 최근 방송을 통해 남다른 먹방을 선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먹는 걸 좋아해서 많이 먹는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지아는 해보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맛남의 광장'에 꼭 나가고 싶었는데 출연을 하게 돼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라고 말했다.

이지아는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의 손맛이 들어간 음식을 먹은 것에 대해 "계속 먹게 된다"라며 "조금이라도 맛이 없으면 배가 부르면 안 먹게 되는데 계속 맛있어서 먹게 된다"라고 전했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에서 맺은 박은석과의 인연에 대해 "10년 전 '아테나: 전쟁의 여신'에서 만난 적이 있다"라며 "박은석이 얘기해줘서 알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때 내가 쏴 죽인 사람이 자기라고 얘기하더라"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