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바비킴 "'복면가왕' 나가자마자 나라는 것 알더라"
연예 2021/01/19 13:19 입력

100%x200

정희©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바비킴이 '복면가왕' 일화를 전했다.

19일 오후 1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바비킴과 선우정아가 게스트로 자리했다.

바비킴은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바 있다. 바비킴은 "나라는 것을 다 알더라"라며 "어떤 사람은 내가 걸어나올 때부터 나인 것을 알았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선우정아씨는 나와서 가왕을 했지만 나는 3라운드에서 탈락했다"고 씁쓸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날 바비킴은 김신영의 '알앤비의 대부'라는 설명에 "대부라는 수식어는 너무 부담스럽다"며 "할아버지같지 않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