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유선-김재경 '다정한 엄마와 딸'
연예 2021/01/19 13:18 입력

100%x200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윤유선, 김재경(오른쪽)이 영화 홍보차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되는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을 위해 참석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간이역‘(김정민 감독)은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사랑만큼은 지키고 싶은 남자 승현(김동준 분)과 남은 시간 동안 그를 지켜주고 싶은 여자 지아(김재경 분)가 만들어가는 감성 멜로다. 2021.1.19/뉴스1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