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 모여야 한 명 몫" '정희' 에픽하이, 정규 10집 그룹의 케미(종합)
연예 2021/01/19 12:57 입력

100%x200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에픽하이가 라디오에서도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1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그룹 에픽하이가 출연해 DJ 김신영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타블로는 정규 10집 '에픽하이 이즈 히어'의 차트 순위에 대해 묻는 김신영의 질문에 "사실 어느 순간부터는 차트를 확인 안 하고 싶어졌다"라며 "문제가 저희 주변에 서포트 해주시는 분들 중에 얘기하지 말라고 하더라도 링크를 보내주신다"라고 말했다.

이어 타블로는 "또 '이거 보셨어요?'하면서 링크를 보내줘서 눌러 들어가보면 제 욕을 보내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타블로는 "(차트를 보는 건) 저희한테 조심스럽기는 하다"라고 얘기했다.

에픽하이 멤버들은 세 사람의 케미에 대해 얘기하기도 했다. 타블로는 "보통 세 명이 모이면 세 명의 뇌가 있는 거니깐 시너지가 나올 것 같지만, 저희는 신기하게 세 명이 모여야만 뇌 하나가 된다"라며 "이상한 시너지가 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타블로는 더블 타이틀곡 중 하나인 '로사리오'(Rosario)에 지코와 씨엘이 피쳐링을 한 것에 대해 "씨엘과 지코씨가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는데 카리스마가 대단다"라며 "기가 장난 아니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신영은 "저는 '레이카'(Leica)를 피처링해준 김사월씨가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고, 타블로는 "그 분 목소리로 욕을 해달라고 해서 미안했다"라며 "방송에서 못 쓸 정도는 아니었지만 미안함이 있었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타블로는 요즘 후배들이 본인들을 선생님이라고 부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타블로는 "갓 데뷔한 후배들이 형과 선생님 가운데에서 저희를 고민해 부르더라"라며 "아마 선배님이라고 얘기해야 하는 게 잘 생각이 나지 않아서 그러는 것 같다"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에픽하이는 지난 18일 정규 10집 '에픽하이 이즈 히어'의 첫 번째 앨범 '에픽하이 이즈 히어 上)을 발매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