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추리반' 재재 "연반인→연예인? 흐름에 맞게 판단해달라"
연예 2021/01/18 14:25 입력

100%x200

티빙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연반인'(연예인+일반인) 재재가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판단을 대중에게 맡겼다.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티빙 첫 번째 오리지널 '여고추리반' 제작발표회에서 재재는 프로그램 출연 이유를 밝혔다.

재재는 "타 채널 출연은 처음인데 그렇게 고민하고 결정한 건 아니다"라며 "스토리가 너무 매력적이었고, '문명특급'에서는 원맨쇼라 멤버들이 생긴다는 게 든든했다. 해보고 싶었던 쇼라 아무 고민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재재는 본인의 정체성이 연예인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내가 연예인을 하고 싶다고 연예인이 아니고, 일반일을 하고 싶다고 일반인이 아니다"라며 "판단을 여러분이 스스로 내려달라. 흐름에 맞춰서 생각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여고추리반'은 여고에서 벌어지는 수상한 사건과 그 속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뭉친 추리반의 활약을 담은 미스터리 어드벤처 프로그램이다. 빠른 호흡의 전개와 감각적인 편집, 몰입도 높은 분량 등 OTT형 콘텐츠다운 포인트를 살릴 계획이다.

특히 '여고추리반'은 전국의 초엘리트들만 진학할 수 있다는 명문 중 명문고등학교인 '새라여자고등학교'에서 벌어지는 끊임없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이를 파헤치기 위한 전학생들의 고군분투라는 차별화된 설정이 흥미를 자극한다. 예능적 재미와 드라마적 스토리텔링을 결합이 예고된 것.

색다른 예능을 표방하는 '여고추리반'은 '대탈출', '더 지니어스' 시리즈 등 독보적인 추리 장르물 예능을 선보인 정종연 PD가 연출을 맡고, 아나운서 박지윤, 예능인 장도연, 연반인 재재, 가수 비비, 아이즈원 최예나가 '여고추리반' 동아리 멤버로 활약한다.

한편 '여고추리반'은 오는 29일 오후 4시에 최초로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