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23경기 연속 더블더블 신기록…KB, 3연승 선두질주
스포츠/레저 2021/01/17 20:10 입력

100%x200

여자농구 KB 박지수가 연속 더블더블 신기록을 작성했다. (WKBL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여자농구 단독선두 청주 KB가 23경기 연속 더블더블(두 자릿수 득점·리바운드) 신기록을 작성한 박지수를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KB는 17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전에서 72-67로 승리했다.

3연승을 거둔 단독선두 KB(16승4패)는 2위 우리은행과 승차를 1경기로 벌렸다. 반면 3연승에 실패한 4위 삼성생명(10승10패)은 3위 신한은행과 승차가 1경기로 벌어졌다.

1쿼터를 19-13으로 앞선 채 마무리한 KB는 2쿼터에도 흐름을 이어가며 38-2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3쿼터에서는 크게 밀렸다. 삼성생명에 28점을 내준 반면 단 14점을 얻는데 그쳤다. 결국 KB는 52-51로 턱 밑까지 쫓기더니 4쿼터 초반 역전까지 허용했다.

하지만 4쿼터 중반 이후 다시 집중력이 살아났다. 박지수가 골밑을 장악해 득점포를 이어갔고 강아정이 결정적 3점포를 두 차례 성공시키며 승기를 잡았다. KB는 끝까지 5점차 리드를 지켰다.

이틀 전 최다 연속 더블더블 타이기록(22경기)을 썼던 KB 박지수는 이날도 26점 18리바운드(4어시스트)로 신기록인 23경기 연속 더블더블 금자탑을 세웠다. 단일시즌으로 한정하면 박지수는 개막 후 전 경기(20경기)에서 더블더블을 작성 중으로 이는 WKBL 단일시즌 최다 연속 더블더블 기록이다.

박지수는 블록슛 2개를 추가해 최연소(만22년 1개월)이자 역대 9번째 개인통산 300블록슛 기록까지 더했다.

KB는 강아정이 결정적 3점포 2개 포함 11점, 김민정이 12점으로 힘을 보탰다.

삼성생명은 윤예빈이 16점, 배혜윤이 15점, 김단비와 김보미가 각각 12점, 11점으로 고른 활약을 보여줬지만 막판 박지수, 강아정을 막지 못하며 고배를 마셨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